UPDATED. 2021-10-16 09:15 (토)
 실시간뉴스
국제유가, 멕시코만 생산설비 폐쇄 지속에 WTI 1.1%↑…금값도 상승
국제유가, 멕시코만 생산설비 폐쇄 지속에 WTI 1.1%↑…금값도 상승
  • 이광희 기자
  • 승인 2021.09.14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 증권정보
네이버 증권정보

국제유가가 허리케인 아이다로 인한 멕시코만 지역 원유 생산 폐쇄가 계속되면서 상승 마감했다.

13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미국 서부텍사스원유(WTI) 10월 인도분 선물은 73센트(1.1%) 상승해 배럴당 70.4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에서 북해 브렌트유 11월물은 59센트(0.81%) 올라 배럴당 73.51달러에 체결됐다.

이날 유가는 허리케인 아이다로 인한 생산 폐쇄가 계속되면서 공급차질 우려로 상승압박을 받았다. 

로이터에 따르면 아이다가 지나간 멕시코만에서 원유 생산시설은 지난달 말 이후 3/4가 여전히 폐쇄돼 일평균 140만배럴 생산이 중단됐다.

여기에 열대성 폭풍 니콜라스가 멕시코만을 접근하며 며칠 안에 허리케인급으로 위력을 키울 전망이라는 점도 유가를 끌어 올렸다.

하지만 상승폭은 제한적이었다. 브렌트유는 지난 3주 동안 배럴당 70~74달러선에서 오르 내렸다. 미 에너지정보청은 국제유가 벤치마크인 브렌트유가 연말까지 현 수준을 유지해 4분기 배럴당 평균 71달러선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OCBC뱅크의 호위 리 이코모노시트는 "초단기를 넘어 시장은 바이러스 영향력에 대한 명확성을 원한다"며 "이전까지 원유를 포함한 대부분 자산은 횡보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안전자산인 국제 금값도 상승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2.95달러(0.16%) 오른 1795.05달러에 마감했다.

[Queen 이광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