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30 04:55 (화)
 실시간뉴스
[EBS 명의] 소변이 달라졌다면? 방광암 의심을…서호경 교수, 원인·종류·증상·치료법
[EBS 명의] 소변이 달라졌다면? 방광암 의심을…서호경 교수, 원인·종류·증상·치료법
  • 이광희 기자
  • 승인 2021.10.01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호경 교수 ‘방광암, 당신의 소변이 달라졌다면?’ / EBS ‘명의’
서호경 교수 ‘방광암, 당신의 소변이 달라졌다면?’ / EBS ‘명의’

매일 1,500cc 소변을 배출하는 방광. 이상하게 화장실을 자주 가게 되고, 소변을 본 뒤에도 시원하지 않다면? 소변에 피가 섞이고 밤에도 소변 때문에 자주 깬다면 방광암을 의심해봐야 한다.

오늘(10월 1일, 금요일) EBS ‘명의’에서는 <방광암, 당신의 소변이 달라졌다면?> 편이 방송된다.

모두 깊이 잠든 밤, 잠에서 깬 당신. 소변이 급해 화장실로 달려가지만, 이상 증세가 보인다? 어느 날 갑자기 소변에서 피가 나온다면 방광암을 의심해봐야 한다. 전립선질환과 방광염과 헷갈리기 십상인 방광암! 그렇다면 구분하는 방법은 무엇일까?

시기를 놓쳐, 뒤늦게 발견된다면 방광을 제거하고 인공방광이나 소변 주머니를 평생 몸에 달고 살아야 할 수도 있다. 무엇보다 환자들의 삶의 질을 파괴하는 것이 방광암이다.한 번 발병하면 재발률 70%로 수술을 반복해야하는 무서운 질환! 림프절을 타고 전신으로 전이될 수도 있다는데…. 방광암을 미리 예방하고 진단하는 방법은 없을까?

이날 EBS ‘명의’에서는 국립암센터비뇨의학과 서호경 교수와 함께 <방광암, 당신의 소변이 달라졌다면?> 편을 통해 방광암의 증상, 원인, 치료법에 대해 알아본다.

서호경 교수 ‘방광암, 당신의 소변이 달라졌다면?’ / EBS ‘명의’
서호경 교수 ‘방광암, 당신의 소변이 달라졌다면?’ / EBS ‘명의’

◆ 방광염이라 생각했는데 방광암?

70대 초반 여성 김 씨는 우연히 병원에 들렀다가 방광암을 발견했다. 잠자리에 들기 전 소변을 보기 위해 화장실에 갔다가 소변에 피가 보인 것이다. 단순 방광염이라 생각했지만 놀랍게도 검사결과는 방광암이었다. 평소 통증도 없었고 혈뇨증상만 있었다는 환자. 방광암은 대부분 통증을 동반하지 않고 혈뇨와 빈뇨, 잔뇨감이 주요증상으로 나타나기 때문에 놓치기 쉬운 질병이다.

하지만 무엇보다 치료시기를 놓치게 되면 소변을 저장하고 배출하는 방광을 제거해야할 수 도 있다. 인공방광이나 소변주머니를 차야하는 어려움을 겪게 되는 환자들. 그렇다면 방광암은 왜 생기는 것일까?

◆ 방광암, 재발의 늪

70대 후반 남성 장 씨는 벌써 네 번째 방광암 수술이다. 이렇게 잦은 재발이 발생할 줄은 꿈에도 몰랐다. 2019년부터 세 번의 수술을 받았지만, 아직도 작은 종양들이 여러 곳에 다시 생겨났다. 암세포가 근육층을 파고들지 않은 비근육침습방광암 진단을 받고 내시경을 통해 종양을 잘라내는 경요도방광절제술을 받은 환자. 재발이 반복되는 늪에 빠진 그는 이번 수술이 마지막이 되길 바란다. 재발이 반복될수록 예후가 좋지 않은 방광암. 70% 재발률을 보이는 방광암을 완벽하게 치료하는 방법은 없는 것일까?

BCG치료와 면역항암치료를 통해 재발률을 낮추고 있지만 아직도 치료의 장벽이 높다. 방광암은 왜 이런 높은 재발률을 보이는 것일까?

◆ 회장도관조성술과 인공방광

70대 후반 남성 윤 씨는 방광을 적출한 뒤, 인공방광조성술을 받았다. 암세포가 근육까지 침범해버린 것이다. 방광 속 종양들을 제거해 보았지만, 너무 늦은 상태였다. 소장을 이용해 동그란 소변주머니를 만들어 원래 있던 방광자리에 소장을 넣어 방광의 기능을 대신하게 해주는 것이 바로 인공방광조성술이다.

소변주머니를 차야하는 회장도관 조성술과 달리 관리가 편리하다는 장점이 있지만 수술과정이 힘들고 합병증이 생길 수 있다는 단점과 인공방광이 늘어날 경우 소변을 볼 수 없게 되는 문제가 발생하게 된다.

이에 반해 회장도관조성술은 수술 시간이 비교적 짧고 관리가 용이하다는 점이 고령환자들에게 더 유리한 수술 방식이다. 하지만 소변주머니를 차야하는 외적인 불편감과 소변이 새거나 냄새가 날 수 있다는 불안감 때문에 환자들이 꺼려하기도 하는데…. 방광을 제거하는 문제는 환자들에겐 쉽지 않은 결정이다.

◆ 증가하는 방광암 환자, 예방법은?

40년간 흡연가로 살았다는 50대 중반 남성 조 씨. 하루에 한두 갑씩 즐겨 피던 담배가 그를 방광암 환자로 만들었다. 1차에서 내시경 수술을 통해 종양을 제거하려고 했지만, 재발이 일어났고 2차 수술에서는 적출을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되었다. 방광암을 유발하는 주요원인은 흡연! 그리고 화학약품과 염료,고무와 직물 등을 다루는 종사자. 또 방광에 만성적 염증이 발생할 경우 방광암의 위험도는 증가한다.

그렇다면 방광암을 예방하는 방법은 무엇일까? 첫째는 금연! 간접흡연 또한 위험한 요인이 된다. 발암성분이 방광에 고이지 않도록 하루 1.5L 이상의 수분 섭취와 신선한 제철 채소와 과일을 먹고 매일 운동하는 것도 중요하다.

EBS 명의 <방광암, 당신의 소변이 달라졌다면?> 편에서 낯설었던 방광암의 원인과 종류 그리고 진단법과 함께 적합한 치료 방법으로 관리해나가는 환자들의 사례를 공개한다.

각 분야 최고의 닥터들이 환자와 질병을 대하는 치열한 노력과 질병에 대한 정보, 해당 질환에 대한 통찰력을 미디어를 통해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들려주어 건강한 개인, 건강한 사회를 만드는 데 일조하고자 기획된 프로그램 EBS 1TV ‘명의’는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Queen 이광희 기자] 사진 = EBS ‘명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