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6 17:35 (월)
 실시간뉴스
손흥민·황희찬, EPL 무대서 맞대결 ... 경기 후 유니폼 교환 
손흥민·황희찬, EPL 무대서 맞대결 ... 경기 후 유니폼 교환 
  • 김원근 기자
  • 승인 2021.10.05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컵대회 맞대결 이후 선배 손흥민과 포옹한 황희찬. (토트넘 SNS)
지난달 컵대회 맞대결 이후 선배 손흥민과 포옹한 황희찬. (토트넘 SNS)


황희찬(25·울버햄튼)이 국가대표팀 선배인 손흥민(29·토트넘)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무대에서 맞대결을 펼친 소감을 전했다.

황희찬은 5일 경기 파주NFC에서 진행된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시리아전을 앞두고 진행된 비대면 인터뷰에서 "(손)흥민이형과 대표팀에서만 생활하다 상대팀으로 만나게 돼 묘하면서 되게 좋았다"고 되돌아 본 뒤 "최고의 무대서 다시 볼 수 있어 반가웠다"고 말했다.

황희찬은 지난달 23일 울버햄튼의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카라바오컵(컵대회) 32강서 토트넘의 손흥민을 상대했다.

황희찬은 선발로 이날 경기에 출전했고, 벤치서 대기하던 손흥민이 후반 16분 그라운드에 들어서면서 둘의 맞대결이 성사됐다. 양 팀은 2-2로 비겼고 승부차기 끝에 토트넘이 3PK2로 승리를 거두고 16강에 올랐다.

경기 후에 둘은 그라운드에서 만나 유니폼을 교환하며 환하게 웃는 등 특별한 시간을 보냈다. 

황희찬은 "경기 전후로 EPL이나 팀에 관련된 이야기를 (흥민이형과) 많이 했다"면서 "아직 대표팀에서 만나지 못했지만 다시 만나도 새롭고 특별한 느낌일 것"이라고 말했다.

손흥민과 황희찬은 나란히 2021-22 EPL서 3골을 넣으며 상승세를 타고 있다. 프랑스 무대 지롱댕 보르도의 공격수 황의조도 올 시즌 3골을 기록 중이다.

중요한 시리아, 이란과의 2연전을 앞두고 있는 황희찬은 "좋은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팀 적으로도 팬들에게 재미있는 축구를 보여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에 속한 한국은 7일 안산서 시리아와 3차전을 치른 뒤 이란으로 넘어가 12일 테헤란서 4차전을 갖는다.
 

[Queen 김원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