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6 17:25 (월)
 실시간뉴스
[EBS 명의] 김수정 교수, 백혈병·악성림프종·다발골수종 등 혈액암 증상·생존율 높일 치료법
[EBS 명의] 김수정 교수, 백혈병·악성림프종·다발골수종 등 혈액암 증상·생존율 높일 치료법
  • 이광희 기자
  • 승인 2021.10.08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악명 높은 혈액암, 생존율을 높여라!’ / EBS ‘명의’
‘악명 높은 혈액암, 생존율을 높여라!’ / EBS ‘명의’

최근 유명 인사들이 투병 소식을 알린 혈액암, 나는 안전할까? 치료받지 않으면 이른 시일 내에 사망할 수 있는 혈액암, 과연 치료법은 무엇일까?

오늘(10월 8일, 금요일) EBS ‘명의’에서는 <악명 높은 혈액암, 생존율을 높여라!> 편이 방송된다.

영화나 드라마에서 주로 주인공이 사망하는 것으로 묘사되던 ‘혈액암’. 실제로 혈액암은 치료가 까다롭기로 악명이 높다. 그동안 희귀 난치 질환으로 알려져 온 혈액암은 최근 유명 인사들의 투병 소식이 줄을 잇는가 하면, 환자 수도 매년 증가하고 있다.

하지만 아직 혈액암은 생소한 암으로 여겨지고 있다. 혈액세포에서 유래한 혈액암은 기원하는 세포에 따라 암의 종류와 증상이 매우 다양하다. 가장 대표적인 혈액암은 백혈병, 악성 림프종, 다발골수종으로 최근 환자 수가 급증하고 있어 경각심을 주고 있다.

많은 암 중에서도 사망률이 가장 높은 편에 속하는 혈액암, 과연 생존율을 높일 수 있는 치료법은 무엇일까?

이날 EBS <명의>에서는 혈액종양내과 김수정 교수와 함께 3대 혈액암에 속하는 백혈병, 악성 림프종, 다발골수종의 다양한 증상과 생존율을 높일 수 있는 치료법을 자세하게 알아보려 한다.

김수정 교수 / EBS ‘명의’
김수정 교수 / EBS ‘명의’

◆ 90일 이내 사망할 수 있는 급성골수성백혈병의 치료법은?

어느 날 갑자기 눈에 실핏줄이 터지고 피부에 빨간 반점이 생겨 병원을 찾은 29세의 한 남성 환자가 있다. 건강을 자부했던 20대 남성에게 내려진 진단은 급성골수성백혈병! 급성골수성백혈병이란 정상 백혈구 숫자가 감소하며 감염에 대처하는 면역 기능이 심각하게 저하되고 혈소판 숫자가 감소해 출혈이 쉽게 발생하는 혈액암이다.

고령의 환자가 초기에 치료를 받지 않으면 평균적으로 90일 이내에 사망할 수 있는 무서운 병이다. 그러나 최근에는 신약 개발과 조혈모세포 이식 기술의 발전으로 점점 완치율이 높아지고 있다. 명의와 함께 급성골수성백혈병의 생존율을 높일 수 있는 치료법을 알아보도록 하자.

◆ 혈액암 중 가장 많이 발생하는 악성림프종

80대 초반의 한 여성 환자는 갑자기 목에 생긴 혹 때문에 병원을 찾았다. 검사 결과는 최근 혈액암 중 가장 발생 빈도가 높은 악성림프종! 악성림프종은 혈관처럼 우리 몸의 전신에 퍼져 면역 기능을 담당하는 림프 계통에서 발생하며 뇌, 안구 안쪽, 심장, 피부 등 림프구가 갈 수 있는 어느 곳이든 발생할 수 있는 암이다.

그러나 혈액암은 혈액세포에서 유래한 암이기 때문에 위암이나 유방암 등 일반적인 암처럼 수술로 제거하는 치료가 아닌 항암치료가 기본이 된다. 따라서 그동안 치료가 어렵고 까다로운 것으로 인식됐다. 다행히 일부 악성림프종에는 표적치료제가 개발돼 치료 성적이 크게 높아지고 있다. 과연 악성림프종은 어떠한 암이며, 어떠한 방식으로 치료할 수 있을까? 명의에서 악성림프종에 대하여 자세하게 알아보도록 하자.

김수정 교수 ‘악명 높은 혈액암, 생존율을 높여라!’ / EBS ‘명의’
김수정 교수 ‘악명 높은 혈액암, 생존율을 높여라!’ / EBS ‘명의’

◆ 다발골수종과 멀고도 긴 여정

60대 남성 환자는 숨이 차고 허리 통증이 있어 병원을 찾았다. 뜻밖에도 검사 결과는 다발골수종 2기. ‘허리 통증’의 원인은 ‘암’이었던 것. 골수에서 늘어난 종양세포가 허리 통증을 유발한 것이다. 전신 뼈 검사 결과 척추뼈에 압박골절이 발견됐고, 뼈 안에 골수종 세포들이 퍼져있었다. 

한편 한 60대 여성 환자는 구토와 설사를 심하게 하여 병원을 찾았다가 다발골수종을 발견하게 되었다. 그 후로 항암치료와 자가 조혈 모세포 이식을 받았으나 다시 재발했다. 다발골수종은 혈액암 중에서 재발률이 가장 높은 암이다. 환자들은 다발골수종과 긴 싸움에서 어떻게 이겨낼 수 있을까? 고령에 자주 발생하고 재발이 잦은 다발골수종, 환자들의 생명을 연장할 수 있는 최선의 치료에 대해 알아본다.

각 분야 최고의 닥터들이 환자와 질병을 대하는 치열한 노력과 질병에 대한 정보, 해당 질환에 대한 통찰력을 미디어를 통해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들려주어 건강한 개인, 건강한 사회를 만드는 데 일조하고자 기획된 프로그램 EBS 1TV ‘명의’는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Queen 이광희 기자] 사진 = EBS ‘명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