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7 17:25 (화)
 실시간뉴스
문대통령 지지율 2주 연속 하락 36%, 부정률 57%…부동산 정책·대장동 의혹 영향
문대통령 지지율 2주 연속 하락 36%, 부정률 57%…부동산 정책·대장동 의혹 영향
  • 이광희 기자
  • 승인 2021.10.16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갤럽 10월 2주차 여론조사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서울 국립중앙의료원 코로나19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코로나19 백신 추가 접종을 받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서울 국립중앙의료원 코로나19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코로나19 백신 추가 접종을 받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2주 연속 소폭 하락하면서 36%를 기록했다는 한국갤럽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부정률은 지난주(54%)보다 3%포인트 상승한 57%로 집계됐다.

긍정 평가자 중 ‘코로나 대처’(22%), '외교/국제 관계'(21%)로 긍정 평가 이유 1, 2를 기록했고, 부정 평가자 중에서는 ‘부동산 정책’(35%)이 1순위를 유지하고 있는 가운데 '대장동 의혹'도 2주 연속 부정평가 이유로 꼽혔다.

한편 정당지지도에서는 국민의힘 33%, 더불어민주당로 32%로 엎치락뒤치락 하고 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은 지난 10월 12일부터 14일까지 사흘간 전국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대통령 직무 수행 평가 및 정당지지율 여론조사(10월 2주차) 결과를 10월 15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 기간 주요 이슈로는 △10/8 국민의힘 대선 예비경선 2차 컷오프 △10/10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이재명 선출 △10/11 이낙연 측, '무효표 처리' 공식 이의 제기 △10/12 문재인 대통령, '대장동 의혹 철저 수사' / 정의당 대선 후보 심상정 선출 △10/13 코로나19 일상회복지원위원회 1차 회의 / 이낙연, 경선 결과 수용 선언 △10/14 법원, '윤석열 정직 2개월 정당' 판결 / 대법, '성착취물 유포' 조주빈 징역 42년 확정 △현 정부 마지막 국정감사 / 국민의힘 전국 순회 경선 등이 있다.

먼저 이 기간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에게 문재인 대통령이 대통령으로서의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잘못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물은 결과 36%가 긍정 평가했고 57%는 부정 평가했으며 그 외는 의견을 유보했다(어느 쪽도 아님 3%, 모름/응답거절 5%).

대통령 직무 긍정률은 지난주 대비 1%포인트 하락, 부정률은 3%포인트 상승했다.

대통령 직무 수행 평가 - 최근 20주 / 자료 = 한국갤럽
대통령 직무 수행 평가 - 최근 20주 / 자료 = 한국갤럽

연령별 긍/부정률은 18~29세(이하 '20대') 25%/61%, 30대 42%/55%, 40대 48%/47%, 50대 37%/59%, 60대+ 31%/60%다.

지역별 긍정률(부정률)은 광주·전라 68%(22%), 대전·세종·충청 38%(52%), 인천·경기 34%(61%), 서울 31%(61%), 부산·울산·경남 30%(63%), 대구·경북 21%(69%) 순으로 집계됐다.

지지하는 정당별로 보면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75%가 대통령 직무 수행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고, 국민의힘 지지층은 92%가 부정적이다. 현재 지지하는 정당이 없는 무당(無黨)층에서도 부정률이 앞섰다(긍정 21%, 부정 60%). 정치적 성향별 대통령 직무 긍정률은 진보층에서 61%, 중도층에서 38%, 보수층에서 14%다.

 대통령 직무 수행 긍정 평가자에게 그 이유를 물은 결과(357명, 자유응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COVID-19, 이하 '코로나19') 대처'(22%), '외교/국제 관계'(21%),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 '북한 관계', '복지 확대'(이상 5%), '기본에 충실/원칙대로 함/공정함', '전반적으로 잘한다', '안정감/나라가 조용함'(이상 3%), '국민 입장을 생각한다', '전 정권보다 낫다'(이상 2%) 순으로 나타났다.

직무 수행 부정 평가자는 부정 평가 이유로(570명, 자유응답) '부동산 정책'(35%),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10%), '북한 관계'(8%), '코로나19 대처 미흡'(7%), '전반적으로 부족하다'(5%), '공정하지 못함/내로남불'(4%), '주관·소신 부족/여론에 휘둘림', '리더십 부족/무능하다'(이상 3%), '대장동 의혹', '서민 어려움/빈부 격차 확대'(이상 2%) 등을 지적했다.

현재 지지하는 정당 - 최근 20주 정당지지도 / 자료 = 한국갤럽
현재 지지하는 정당 - 최근 20주 정당지지도 / 자료 = 한국갤럽

■ 정당지지율…국민의힘 33%, 더불어민주당 32%, 무당층 25%

한편 정당지지율 조사에 따르면 이 기간 지지하는 정당은 국민의힘 33%, 더불어민주당 32%, 이다. 정의당은 4%, 국민의당 3%, 열린민주당 2%, 그 외 정당/단체의 합이 1%다.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無黨)층은 25%였다.

더불어민주당, 국민의힘 지지도가 지난주보다 각각 3%포인트, 1%포인트 하락했다. 양대 정당은 추석 직전인 9월 셋째 주부터 2%포인트 이내 격차로 엎치락뒤치락하고 있다.

연령별로 보면 더불어민주당 지지도는 40대에서 46%, 국민의힘은 60대 이상에서 43%, 무당층 비율은 20대에서 42%로 가장 많다. 정치적 성향별로는 진보층의 60%가 더불어민주당, 보수층의 71%가 국민의힘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중도층에서는 더불어민주당 32%, 국민의힘 27%, 특정 정당을 지지하지 않는 사람이 29%다. 정치 고관심층에서는 국민의힘 43%, 더불어민주당 32%, 무당층 11%다.

한국갤럽의 이번 조사는 10월 12~14일 사흘간 전국 성인 1000명을 대상(총 통화 7,014명 중 1,000명 응답 완료, 응답률 14%)으로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해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진행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Queen 이광희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