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30 06:05 (화)
 실시간뉴스
초기 백신 확보 늦었던 韓·아태 국가들, 먹는 치료제 적극 확보 나서
초기 백신 확보 늦었던 韓·아태 국가들, 먹는 치료제 적극 확보 나서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10.18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먹는 치료제 출시가 임박한 가운데, 초기 백신 확보에서 뒤처졌던 아시아·태평양 국가들이 적극 구매에 나서고 있다.

17일(현지시간) 미국 CNN은 백신 확보에서 실수를 범했던 아시아·태평양 국가들이 먹는 치료제를 적극적으로 확보하는 점에 주목, 이번에도 저소득 국가는 소외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미국 제약사 머크(Merck, MSD)는 지난 11일 알약형 치료제 '몰누피라비르'의 긴급 사용 승인을 미 식품의약국(FDA)에 신청했다. 승인이 이뤄지면 첫 경구용 코로나19 항체치료제가 출시되는 셈이다.

CNN은 "한국과 호주, 뉴질랜드 등 초기 백신 확보가 상대적으로 늦어졌던 아태 국가들이 이번에는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 적극 구매에 나서고 있다"며 "벌써 최소 8개국이 구매 계약을 맺거나 협상 중"이라고 짚었다.

물론 아직 승인도 나지 않은 몰누피라비르를 가장 먼저 최대 물량으로 확보한 국가는 미국이다. 미 정부는 몰누피라비르 승인 시 170만 회분(courses)을 구입하기로 합의, 가격은 1회분(course)당 700달러(약 83만원) 수준으로 계약을 맺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뒤이어 태국 정부도 20만 회분, 호주도 30만 회분을 각각 구입 중이며, 한국을 포함해 필리핀과 대만, 말레이시아 등 여러 나라에서 구매를 협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부겸 총리는 최근 한 라디오 방송에서 "2만 명분의 먹는 치료제 선구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는데, 이 치료제가 몰누피라비르일 가능성이 제기된다.  

다만, 이 같은 각축전 속에서 가장 중요한 '반복하지 말아야 할 실수'는 '불평등한 분배'라고 전문가들은 지적하고 있다.

비영리 개발기구 '소외 질병 치료제 연구재단(DNDi·Drugs for Neglected Diseases Initiative)'의 레이첼 코헨 북미국장은 "우리가 가장 우려하는 건 저소득 국가와 일부 중위소득 국가에서는 치료제에 대한 공정한 접근이 어려울 수 있다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일부 중위소득 국가가 몰누피라비르 확보 경쟁에 뛰어들었지만, 이들 국가에 머크가 가격을 얼마로 제시할지는 알 수 없다는 함정도 있다. 백신의 경우 모더나가 선진국보다 저개발국에 더 비싼 가격을 제시한 사실이 최근 알려지면서 여론의 뭇매를 맞은 바 있다.

코헨 국장은 "우리는 역사를 반복해선 안 된다. 백신 때와 같은 실수를 해선 안 된다"면서 "치료제와 치료기술은 공공재로 다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비영리 단체인 국경없는의사회의 리나 멩가니 국경없는의사회 남아시아지부장은 "몰누피라비르는 백신 접종을 받지 못한 채 감염 위험에 취약한 환경에 놓인 사람들의 목숨을 구할 치료제"라며 "머크가 지식재산권과 특허권을 포기해 전 세계에서 치료제를 생산하면 더 많은 생명을 구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와 관련해 로버트 다비스 머크 최고경영자(CEO)는 "몰누피라비르 가격은 국가별 소득 기준에 따라 책정 방식을 달리 적용할 것"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머크는 인도의 일반의약품 제조사 몇 곳과도 몰누피라비르 라이선스 계약을 맺기로 했으며, 이를 통해 저개발국과 중위소득 국가 치료제 공급에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Queen 김정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