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7 18:00 (화)
 실시간뉴스
삼성전자서비스, 다문화가정 청소년에 교육지원금 전달
삼성전자서비스, 다문화가정 청소년에 교육지원금 전달
  • 이광희 기자
  • 승인 2021.10.19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문화가정 청소년 자립 위한 후원…19일 80명에 2,400만원 전달
다문화가정 청소년들이 나란히 서서 사진을 촬영하는 모습. [삼성전자 제공]
다문화가정 청소년들이 나란히 서서 사진을 촬영하는 모습.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서비스가 다문화가정 청소년의 자립을 돕기 위한 사회공헌 활동을 적극 실시하고 있다.

삼성전자서비스는 19일 저소득층 다문화가정 청소년 80명에게 교육지원금 2,400만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교육지원금 후원은 경제적 이유로 학업에 어려움을 겪는 다문화가정 청소년의 부담을 덜어주고자, 임직원이 자발적으로 조성한 기부금을 회사가 매칭 그랜트해 지원하는 제도이다. 2020년 경기지역 다문화가정 청소년 50명 후원을 시작으로 올해는 전국 80명으로 대상 지역과 인원을 확대했다. ‘매칭 그랜트’란 임직원이 낸 기부금과 동일한 액수를 회사도 후원금으로 내는 제도를 말한다.

또한, 경기도 수원에 있는 글로벌청소년드림센터에서 지난 9월 14일부터 3개월간 다문화가정 청소년을 대상으로 IT 활용 교육 과정인 ‘비전 클래스’를 운영하고 있다.

‘비전 클래스’에는 삼성전자서비스 전문강사가 재능기부로 참여해 △PPT, 엑셀 등 오피스 프로그램 사용, △컴퓨터 기본 점검 등 IT 활용 능력을 키울 수 있도록 적극 지원 중이다.

코로나19로 IT 활용 능력 등 비대면 역량이 더욱 중요해진 상황에서 다문화가정 청소년들의 학업 및 취업 경쟁력에 실직적인 도움을 주자는 취지이며 수강생들도 교육에 적극 참여하고 있다.

교육에 참가한 네팔 국적의 하승빈(19세) 수강생은 “학업과 일상생활에 큰 도움이 되는 컴퓨터 활용방법을 배울 수 있어 기쁘다”라며, “내 꿈을 위한 첫걸음이 될 수 있도록 교육에 적극 참여하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다문화가정 청소년의 IT 활용 능력 향상 교육인 ‘비전 클래스’ 모습. [삼성전자 제공]
다문화가정 청소년의 IT 활용 능력 향상 교육인 ‘비전 클래스’ 모습. [삼성전자 제공]

한편, 삼성전자서비스는 청소년기에 언어 및 문화적 차이로 심리적 불안을 느끼기 쉬운 다문화가정 자녀들의 심리 상담과 치료도 지원하고 있다.

2020년부터 연간 100여명의 다문화가정 초등학생들이 삼성전자서비스의 지원으로 전문 심리상담과 음악·미술 치유 프로그램을 통해 심리적 안정에 도움을 받고 있다.

삼성전자서비스의 사회공헌 활동을 총괄하고 있는 상생팀장 김정훈 상무는 “다문화가정 자녀들이 꿈을 키워나가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삼성전자서비스는 고객께 받은 사랑을 사회에 환원하는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Queen 이광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