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7 18:00 (화)
 실시간뉴스
이주열 “가계부채 급등, 한은·기재부·금융위·금감원 모두에 책임”
이주열 “가계부채 급등, 한은·기재부·금융위·금감원 모두에 책임”
  • 이광희 기자
  • 승인 2021.10.21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오른쪽)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의 기획재정부, 한국은행 등에 대한 종합감사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오른쪽)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의 기획재정부, 한국은행 등에 대한 종합감사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21일 가계부채 급등에는 한은은 물론 기획재정부와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모두에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종합 국정감사에서 가계부채 급등의 책임 소재를 묻는 류성걸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이 같이 답했다.

이날 류 의원은 "가계부채가 급등해서 문제가 생겼는데 이는 금융위의 책임인가, 금감원인가, 한은인가, 기재부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그러자 이 총재는 "같이 다 책임을 지는데 수단이 다르다"고 답했다.

류 의원은 또한 "금융불균형 위험 누증 문제를 마치 제3자가 강건너 불구경하듯 한다"면서 "한은은 이미 상당히 전부터 금융불균형 자료를 내고 브리핑까지 했다. 2019년 3월 20일 이일형 금융통화위원이 관련 사항을 조목조목 원리적으로 설명한 보고서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이 총재는 "제3자적 관점에서 얘기했다고 하지만, 그런 분석 보고서를 통해서 경제주체와 커뮤니케이션을 하면서 준비하고 경고하는 것"이라며 "사실상 아무것도 안 한 것이 아니다. 관계 기관들이 수시로 채널을 통해서 협의할 때 이런 문제가 다 같이 거론됐다"고 말했다.

[Queen 이광희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