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0 09:00 (금)
 실시간뉴스
신세계, 3Q 영업익 1024억원 전년比 307%↑…코로나 뚫고 ‘역대 최대’
신세계, 3Q 영업익 1024억원 전년比 307%↑…코로나 뚫고 ‘역대 최대’
  • 이광희 기자
  • 승인 2021.11.09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프라인 혁신 성과 면세·까사 등 자회사도 실적 개선

신세계가 지난 1, 2분기에 이어 3분기에도 분기 기준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신세계는 올해 3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은 지난해 동기와 비교해 307% 늘어난 1024억원으로 잠정집계됐다고 9일 공시했다. 3분기 기준 영업이익이 1천억원을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매출은 1조6671억원으로 전년 대비 37.3% 증가했다. 당기순이익은 8억원에서 1888억원으로 급증했다.

우선 백화점 부문의 3분기 매출은 509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5% 성장했다. 영업이익은 727억원으로 81.1% 늘었다. 지난 1·2분기에 이어 해외패션(29.7%)·명품(32.7%)의 성장이 두드러졌다. 단계적 일상 회복을 앞두고 반등한 여성패션(15.7%)과 남성패션(19.8%)도 견인차 역할을 했다.

특히 신세계는 지난 3분기 △업계 최초 중층 도입(신세계 강남점) △국내 최대 규모의 럭셔리 화장품 전문관(신세계 강남점) △업계 최초 식품관 유료 멤버십 도입(경기점)으로 본업의 경쟁력을 강화했다. 또 지난 8월 선보인 대전신세계 Art&Science도 출점 두 달만에 매출 목표의 40%를 초과 달성했다.

연결 자회사도 실적 개선을 이뤄냈다. 우선 신세계인터내셔날은 해외패션·코스메틱 부문의 견고한 실적과 국내 패션의 수요 증가로 매출 3502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의 경우 141억원으로 2배 이상 늘었다. 

신세계디에프의 매출도 전년 대비 82.3% 늘어난 7969억원으로 집계됐다. 영업이익도 229억원을 기록,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인천공항 면세점 임대료가 영업요율 방식으로 전환된 효과 때문으로 풀이된다. 

신세계까사는 신규점과 온라인(굳닷컴) 채널을 통해 안정적인 성적을 내놨다. 매출은 전년 대비 28.7% 성장한 602억원으로 나타났다. 다만 투자비 영향으로 영업손실(11억원)을 기록했지만 적자 폭 줄이기에 성공했다.

센트럴시티 역시 호텔·백화점 등 매출 증대에 따른 임대 수익 증가로 매출 603억원과 영업이익 103억원이란 견고한 실적을 기록했다.

신세계 관계자는 "오프라인 매장 혁신과 신규 점포의 성공적인 안착으로 외형 성장과 자회사 실적 개선을 이뤄냈다"며 "오프라인 본업 경쟁력 강화와 동시에 자회사 성장을 바탕으로 호실적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Queen 이광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