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8 02:15 (금)
 실시간뉴스
충주 비내섬, 28번째 국가 내륙습지보호지역 지정
충주 비내섬, 28번째 국가 내륙습지보호지역 지정
  • 이광희 기자
  • 승인 2021.11.29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한강 중상류 하천습지… ‘사랑의 불시착’ 등 드라마 촬영 명소
환경부, 습지 보전과 함께 충주 생태교육‧생태탐방 명소화 지원
충북 충주시 비내섬 전경 [환경부 제공]
충북 충주시 비내섬 전경 [환경부 제공]

환경부는 충북 충주시 비내섬을 ‘습지보전법’ 제8조 규정에 따라 28번째 국가 내륙습지보호지역으로 11월 30일 지정한다고 29일 밝혔다.

하천습지인 비내섬은 남한강 중상류 지역에 자연적으로 만들어진 섬으로 면적이 92만 484㎡에 이르며, 충청북도에서는 유일하게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된다.

충주시에서는 비내섬을 지난해 9월에 ‘자연환경보전법’ 제39조에 따른 자연휴식지로 지정하여 관리하는 등 습지의 인위적 훼손을 방지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갈대와 나무가 무성해 베어(비어)냈다고 해서 ‘비내섬’이라는 이름이 붙여졌다는 이야기가 전해지며, 자연을 있는 그대로 간직한 아름다운 풍경으로 ‘사랑의 불시착’ 등 드라마 촬영지로도 유명하다.

비내섬은 자연적인 하천 지형이 유지되어 여울과 소가 반복적으로 분포하며, 상류지역은 굵은 자갈, 하류지역은 모래가 퇴적되어 다양한 생물서식처를 형성하고 있다.

왼쪽부터 멸종위기 Ⅰ급 호사비오리, 멸종위기 Ⅱ급 돌상어, 멸종위기 Ⅱ급 단양쑥부쟁이. [환경부 제공]
왼쪽부터 멸종위기 Ⅰ급 호사비오리, 멸종위기 Ⅱ급 돌상어, 멸종위기 Ⅱ급 단양쑥부쟁이. [환경부 제공]

또한, 호사비오리(Ⅰ급), 단양쑥부쟁이(Ⅱ급), 돌상어(Ⅱ급) 등 멸종위기 야생생물 15종을 포함해 총 865종의 생물종이 서식하는 등 생물다양성이 풍부한 지역이다.     

환경부는 비내섬의 우수한 경관과 생태계를 체계적으로 보전‧복원하고, 지역사회 생태관광자원으로 활성화될 수 있도록 ‘충주 비내섬 습지보호지역 보전계획(2023~2027)’을 내년에 수립하여 시행할 계획이다.

정기적인 생태계 정밀조사와 불법행위 감시 등을 실시하여 습지의 자연성을 보전하고, 습지의 생태적 가치를 현명하게 이용하기 위해 탐방로 및 전망대, 안내‧해설판 등 보전‧이용시설의 설치를 지원한다.

유호 환경부 자연생태정책과장은 “비내섬 습지의 자연생태계를 보전하는 한편, 자연에 가깝게 꾸민 비내길, 봉황섬 철새도래지 전망대 등과 연계하여 생태교육, 생태탐방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활용하는 모범사례가 되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Queen 이광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