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19 20:05 (목)
 실시간뉴스
[오늘의 농정]
[오늘의 농정]
  • 김도형 기자
  • 승인 2021.12.02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자, 바르는 화장품으로 변신]

핸드크림
핸드크림

 

농촌진흥청에서 육성한 보라색 감자 ‘자영’과 껍질이 빨간색인 일반감자 ‘서홍’을 이용해 산업체에서 피부 진정과 보습에 효과가 있는 화장품들을 개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특히 이들 화장품은 상품성이 있는 감자는 물론 판매가 어려운  못난이 감자까지 원료로 사용함으로써 감자 재배농가의 판로 확대와 소득 증대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화장품 업체에서 자영 감자를 이용한 ‘수면팩(슬리핑팩)’과 서홍 감자를 이용한 ‘핸드크림 및 보디로션’을 개발해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고 밝혔다.

화장품 원료로 사용되는 감자는 ‘비타민 시(C)의 보고’로 불릴 정도로 비타민 시(C)가 풍부해 예로부터 감자를 갈아 피부에 바르는 등 피부 보호를 위해 많이 사용돼 왔다.

특히 껍질과 속이 모두 보라색인 ‘자영’에는 항산화 성분인 ‘안토시아닌’이 43.7㎎/100g로 풍부하게 들어 있으며, 비타민 시(C)도 일반 감자 보다 32% 많은 62.5㎎/100g을 함유하고 있다.
 
이 자영감자의 껍질 추출물은 세포실험 결과, 피부염을 유발하는 염증 매개 물질인 ‘플로스타그란딘(PGE2)’을 76% 이상 억제하는 항염증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흑갈색 색소인 ‘멜라닌’의 생합성에 관여하는 주요 효소 ‘티로시나아제(Tyrosinase)’의 활성을 48% 가량 억제해 피부 미백에도 효과가 있다.

빨간색 껍질을 가지고 있는 서홍감자의 껍질 추출물도 염증 매개 물질인 ‘산화질소(Nitric Oxide)’를 억제하는 항염증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자영 감자를 원료로 한 ‘수면팩(슬리핑팩)’은 기다렸다가 씻거나 떼어낼 필요 없이 얼굴에 가볍게 바르고 자면 되는 제품으로, 피부를 진정시켜주고 보호해 준다.

서홍 감자를 이용한 ‘핸드크림 및 보디로션’은 끈적거리지 않고 빠르게 흡수되어 건조한 피부에 촉촉한 보습감을 준다.
 
이들 화장품에는 감자수, 감자즙, 감자추출물, 감자껍질추출물, 감자전분 등 주성분인 감자의 함량이 39% 가량 된다.

한편, 농촌진흥청은 ‘자영 껍질 추출물 및 항염 조성물’ 관련 특허등록을 완료하고, 앞으로 산업체 기술이전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서홍 껍질 추출물 및 항염 조성물’도 관련 특허를 출원했다.

농촌진흥청 고령지농업연구소 남정환 농업연구사는 “국내 육성 감자 품종들이 화장품이나 의약품 등 다양한 산업화 기초 소재로 널리 활용될 수 있도록 감자의 기능성을 밝히는 연구를 더욱 활발히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라며 “이를 통해 감자 재배농가의 판로를 넓히고 소득 증대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겨울 대표 간식 고구마의 맛있는 변신‘고구마 깍두기’]

고구마_무 깍두기 김치
고구마_무 깍두기 김치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겨울철 대표 간식으로 즐겨 먹는 고구마와 무를 이용해 맛과 영양을 한꺼번에 만족시키는 이색 김치, ‘고구마 깍두기’ 담그는 방법을 소개했다.
 
평소 깍두기를 담글 때 고구마를 함께 넣어 버무리면 무에 부족한 안토시아닌, 베타카로틴 등 기능성 성분을 보충할 수 있어 일석이조의 효과를 볼 수 있다.
 
특히 주황색 고구마 ‘호감미’로 깍두기를 담그면, 눈 건강에 좋은 베타카로틴을 일반 깍두기보다 40배 이상 많이 섭취할 수 있다.
  
* ‘호감미’ 베타카로틴 : 8.1 mg/100g, 깍두기 (0.2 mg/100g)
 
자색 고구마 ‘단자미’는 항산화 활성이 높은 안토시아닌이 풍부해 인기가 높다.

고구마 깍두기는 ①절임 ②양념 만들기 ③버무리기 과정을 거쳐 담근다.

(절임) 고구마와 무를 깨끗하게 씻어 2∼3cm 크기로 자르고 소금 32g을 고구마, 무에 골고루 뿌려 섞어준 다음 물 400cc 정도를 끼얹어 30분간 절인다.

(양념 만들기) 불린 찹쌀 1/2컵에 물 3컵을 붓고 찹쌀 죽을 쑨 다음 찹쌀 죽과 새우젓, 배, 마늘, 생강을 곱게 갈고 고춧가루 25g을 넣어 골고루 잘 섞는다.

(버무리기) 고춧가루 20g 정도를 미리 고구마와 무에 버무려 색을 입힌다. 쪽파는 3cm 크기로 자른 다음 양념에 넣고 고구마,  무와 함께 버무린다.

깍두기로 만들어 먹을 수 있는 고구마 ‘단자미’, ‘호감미’ 는 인터넷에서 품종 이름으로 검색해 쉽게 구입 할 수 있다.

광주광역시 곽은주 김치 명인은 “색깔 고구마와 무를 이용해 깍두기를 만들어 보았는데, 식감도 좋고 거기다 건강도 챙길 수 있는 별미로 손색이 없었다.”라며 “기회가 닿는 대로 우리 고구마 품종으로 김치 담그는 법을 알리고 싶다”라고 만족감을 보였다.
 
농촌진흥청 바이오에너지작물연구소 송연상 소장은 “요즘 기능성 성분이 풍부한 우리 고구마 품종에 대한 소비자, 생산자 관심이 뜨겁다. 세계인이 사랑하는 김치 인기를 고구마가 이어가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완도군 업무협약 체결]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사장 김춘진(우측 3번째), 완도군수 신우철(좌측 3번째)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사장 김춘진(우측 3번째), 완도군수 신우철(좌측 3번째)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김춘진)와 완도군(군수 신우철)은 12월 1일 나주 본사에서 지역경제 활성화와 저탄소 식생활 문화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저탄소 식생활 캠페인 ‘코리아 그린푸드 데이’ 확산 등 ESG 가치 실천 ▲지역 농수산식품의 국내외 판로확대 등 지역경제 활성화로 농어가 소득증대를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코리아 그린푸드 데이’는 먹거리의 생산­유통­소비 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여 ‘농장에서 식탁까지 Net Zero(탄소중립)’를 실천하는 저탄소 식생활 캠페인으로, 공사는 지난 9월 선포식을 갖고 기업, 학교, 지자체 등 대국민 확산에 나서고 있다.
 
완도군은 우리나라 전복·다시마의 70% 이상을 생산하는 수산물 생산중심지로, 세계 최다인 31개 어가가 전복으로 친환경 수산물 국제 인증인 ASC(Aquaculture Stewardship Council)를 획득하는 등 한국의 건강한 수산물 수출에 앞장서고 있다.

완도군과의 협력체계 구축은 공사에서 저탄소·친환경 식생활의 전 세계적 실천을 위해 추진 중인 ‘글로벌 그린푸드 데이’ 확산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우리나라 수산물 수출실적은 10월 기준으로 전년 동기대비 20.6% 증가한 22억 4000만 달러를 기록하고 있으며, 공사는 내년도 수산지원사업 예산을 추가 확보하는 등 수산물 수출 확대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김춘진 사장은 “먹거리 분야에서 탄소중립을 실천하는 ‘코리아 그린푸드 데이’에 완도군의 동참을 환영한다”며, “완도군과 함께 한국산 수산물의 유통 활성화로 농어가 소득증대에 기여하는 상생의 ESG를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농협 하나로마트 창동점, 초등학생들과 '스마트 팜' 수확하는 날]

 

농식품 전문매장 농협 하나로마트 창동점(지사장 김주학)에서는 가인초등학교 학생들과 함께 ‘스마트 팜’ 수확하는 날 행사를 실시한다.

이번 행사는 가인초등학교 4학년 학생들 대상으로 장보기 체험과 더불어 ‘스마트 팜’ 채소를 직접 수확하는 경험을 하도록 기획되었다. 다만 최근 변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수확된 채소를 증정하는 행사로 대체한다.

농협 하나로마트 창동점에서는 지난 7월과 9월에 걸쳐 하나로마트 우수고객, NH농협은행 우수고객, 어린이집 등에 ‘스마트 팜’ 수확 채소 증정 행사를 가진 바 있다.

농협유통 관계자는 “향후 ‘스마트 팜’에서 재배된 채소 증정 행사를 이어나갈 계획이며, 고객들에게 스마트한 농업을 알리는데 앞장서겠다.” 라고 밝혔다.

 

[Queen 김도형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