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0-05 05:15 (수)
 실시간뉴스
KT 주장 황재균, 4년 총액 60억원에 사인 ... "2년 연속 우승 위해 노력하겠다" 
KT 주장 황재균, 4년 총액 60억원에 사인 ... "2년 연속 우승 위해 노력하겠다" 
  • 김원근 기자
  • 승인 2021.12.27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재균이 원소속팀 KT에 잔류한다. (KT 위즈 제공)
황재균이 원소속팀 KT에 잔류한다. (KT 위즈 제공)

올해 첫 주장을 맡아 팀우승을 이끈 황재균이 원소속팀 KT 위즈에 잔류한다.

KT는 27일 "내야수 황재균과 4년 총액 60억원(계약금 25억원, 연봉 29억원, 옵션 6억원)에 프리에이전트(FA)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2018시즌을 앞두고 KT 유니폼을 입은 황재균은 주축 내야수로 자리 잡으며 KT 상승세에 일조했다. 특히 첫 주장을 맡은 2021시즌에는 117경기에 출전해 타율 0.291, 10홈런, 56타점, 74득점을 기록하며 팀의 창단 첫 통합 우승에 기여했다.

2021시즌을 끝으로 두 번째 FA 자격을 취득한 황재균은 시즌 종료 후 KT와 협상을 진행, 해가 바뀌기 전 계약을 매듭짓고 2022년을 맞이하게 됐다.

이숭용 KT 단장은 "통합 우승을 함께 이뤄낸 내야수 황재균과 FA 계약을 체결할 수 있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주축 내야수로 좋은 활약을 펼치고 베테랑으로서 후배 선수들을 잘 이끌어주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황재균은 "KT에서 첫 우승을 했고, 우승한 팀원들과 은퇴할 때까지 함께 야구를 하고 싶었다. 2년 연속 우승을 위해 더 노력하겠다. 좋은 결과로 보답해주신 구단에 감사하다"고 소감을 말했다.

 

[Queen 김원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