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2 17:35 (일)
 실시간뉴스
[그것이 알고싶다] 사망보험금의 진실은?-화성 니코틴 사망사건
[그것이 알고싶다] 사망보험금의 진실은?-화성 니코틴 사망사건
  • 박소이 기자
  • 승인 2022.01.08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것이 알고싶다] 사망보험금의 진실은?-화성 니코틴 사망사건
[그것이 알고싶다] 사망보험금의 진실은?-화성 니코틴 사망사건

 

오늘밤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사망보험금에 얽힌 피의자 아내 사건을 다룬다.

화성시에서 일어난 B 씨의 사망사건은 금연 남편의 사인이 니코틴 중독사로 밝혀지면서 아내가 피의자로 구속되는 사태에 이르는데... 아내는 극구 부인하는 상황.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닉샷’ 용액을 수차례 구입한 아내에게 큰 빚이 있고 남편 사망보험금을 노렸다고 보았다.

그러나 아내 A 씨는 물론 그 가족까지 억울함을 호소하는데... 과연 담배를 피우지 않는 남편이 니코틴 중독으로 사망할 수 있는지, 오늘밤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진실을 알아본다.
 

# 공방 대표에서 살인사건 피의자로
 

화성시에 있는 작은 공방. 이 공방의 대표 A(가명) 씨는 지역 소식지에 소개되기도 하고, 방송 출연까지 할 정도로 그 솜씨를 인정받고 있었다고 한다. 10여 개가 넘는 자격증을 가지고 있을 정도로 부지런히 살아왔고, 일하는 틈틈이 봉사단체 활동도 해온 A씨.

그녀는 공방 대표로, 아내로, 엄마로 완벽해 보이는 삶을 살고 있었다고 한다. 주변 사람들이 그녀의 일상에 변화가 있음을 알아챈 건 지난해 11월. A 씨의 공방이 갑자기 문을 닫더니, 그녀도 흔적 없이 사라져버렸다고 한다.

그런데.. 하루아침에 증발한 A 씨에 대한 걱정이 짙어질 무렵, 놀라운 소식이 들려왔다.
 

“살인혐의를 받는 30대 여성이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이 여성은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2021년 12월 1일 보도 내용 중
 

‘공방 대표’였던 A 씨는 한 달 사이, ‘살인사건 피의자’가 돼 있었다. 남부럽지 않은 삶을 사는 듯 보이던 그녀에게 무슨 일이 생긴 것일까.
 

# 응급실에 다녀온 후 갑자기 사망 
 

사실 A 씨는 지난해 5월, 큰 아픔을 겪었다. 남편이 어린 아들의 생일을 이틀 앞둔 날 세상을 떠난 것이다. 사망 전날인 26일 오전부터 구토와 복통을 호소했던 A 씨의 남편 B 씨.

B 씨는 직장 동료에게 아침에 유통기한 지난 꿀을 미숫가루에 타 먹었는데, 그게 잘못된 것 같다는 말을 했었다고 한다. 그는 결국 직장에서 조퇴 후, 집에 돌아와 휴식을 취했다.

하지만 늦은 밤까지 남편의 복통은 가시지 않았고, 결국 아내 A 씨는 119에 구급신고를 했다고 한다. 다행히도 응급실에서 치료 후 증상이 호전돼 27일 새벽 1시경 퇴원했다는 남편.
 

“새벽에 119타고 병원에 다녀왔는데….
죽은 거 같아요. 어떻게 해요….”

- 2021년 5월 27일 아침 신고 당시
 

남편이 퇴원 후 약 6시간이 지났을 무렵, 아내 A 씨는 또다시 119에 신고 전화를 할 수밖에 없었다고 한다.

허망하게도 A 씨의 남편은 그렇게 세상을 떠났다. 지병이 없던 남편이 응급실에 다녀온 후 갑작스레 사망하자, A 씨는 응급실에서 제대로 조치를 하지 않아 남편이 사망했다며 ‘의료 사고’를 주장했다.

그러나 두 달이 지나면서, 남편 B 씨의 사망은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게 된다.
 

# 금연했던 남편, 사망보험금이 1억여 원
 

남편 B 씨가 사망 두 달 뒤 발표된 국과수 부검결과, B 씨의 사인은 ‘급성 니코틴 중독’으로 밝혀졌다. 흔히 담배에 들어있는 성분으로 알려졌지만, 원액의 경우, 단 몇 방울에도 죽음에 이를 수 있는 치명적 독극물 ‘니코틴’.

금연한 지 수년이 지났다는 남편 B 씨가 급성 니코틴 중독 사망으로 나오자 이를 수상히 여긴 경찰은 곧바로 수사에 착수했다. 이 과정에서 아내 A 씨가,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전자담배용 니코틴 액상에 불법으로 니코틴 농도를 높인, 이른바 ‘닉샷’ 용액을 구매한 사실이 확인되었다.

아내 A 씨가 살인사건 용의자가 되는 순간이었다. 이후 그녀에게 1억여 원의 빚이 있었고, 남편 B 씨의 사망보험금이 최대 1억 이상이라는 사실을 확인한 경찰은 지난해 11월 A 씨를 남편 B 씨를 살해한 혐의 등으로 구속했다.

 

[그것이 알고싶다] 사망보험금의 진실은?-화성 니코틴 사망사건
[그것이 알고싶다] 사망보험금의 진실은?-화성 니코틴 사망사건

 

 

# 억울함 호소하는 아내와 그의 가족들
 

아내 A 씨는 첫 공판을 앞둔 현재까지 일관되게 남편에 대한 살인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자신의 범행으로 남편이 죽었다면 왜 남편의 부검을 허락했겠느냐며, 오히려 남편 B 씨가 이전에도 자살 시도를 한 적이 있었다고 주장한다. 불리한 정황들로 인해 자신이 범인으로 몰렸다는 것이 그녀의 입장이다.

억울하다는 A 씨의 말은 사실인 걸까. 이런 의문으로 취재를 진행하던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에게 한 통의 전화가 걸려왔다.
 

“프레임 다 씌워놓고 기사 팍팍 퍼뜨려 놓고.
지금 오보가 엄청 많아요.”

- A(가명) 씨 가족
 

현재 언론에 알려진 내용 중엔 잘못된 사실이 많다는 A 씨의 가족. 제작진은 A 씨의 가족을 직접 만나 자세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오늘밤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무죄를 주장하고 있는 아내 A 씨의 이야기를 살펴보는 한편, 사망한 남편 B 씨의 마지막 그날을 과학적인 접근으로 재구성해본다.

몸이 아파 응급실까지 다녀온 남편 B 씨는 정말 그날 새벽 스스로 목숨을 끊었던 것일까?


오늘밤 11시 10분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화성 ‘니코틴 중독 사망 사건’의 진실이 무엇인지 파헤친다. 만일 A 씨가 무죄라면 남편 박 씨의 몸에서 나온 니코틴은 어떻게 설명할 수 있을까? 연출 홍석준, 글·구성 정문명.


[Queen 박소이 기자] 사진 SBS '그것이 알고싶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