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0 04:10 (금)
 실시간뉴스
[EBS 극한직업] ‘겨울 손님’ 대방어, ‘땅속 진주’ 연근…겨울 진미 채취 혹한 속 사투
[EBS 극한직업] ‘겨울 손님’ 대방어, ‘땅속 진주’ 연근…겨울 진미 채취 혹한 속 사투
  • 이광희 기자
  • 승인 2022.01.22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1월 22일, 토요일) 밤 EBS1TV 시사교양 프로그램 <극한직업>에서는 ‘겨울 진미 연근과 대방어’ 편이 방송된다.

겨울 쌀쌀한 바람이 불어오면 혹한의 사투를 벌이는 사람들이 있다. 꽝꽝 언 땅에서 연근을 힘겹게 수확하는 사람들과 거센 파도와 맞서 싸우며 대방어를 낚는 사람들!

<극한직업> ‘겨울 진미 연근과 대방어’ 편에서는 고된 작업 끝에 맛볼 수 있는 겨울 진미를 소개한다.

겨울 진미 연근과 대방어 / 사진 = EBS 극한직업
겨울 진미 연근과 대방어 / 사진 = EBS 극한직업

◆ 겨울, 땅속의 진주 연근

10만 9천 평의 광활한 연근 밭! 하루 1.5t 양의 연근을 수확해야 한다. 연근은 특히 겨울에 땅이 다 얼어 있기 때문에 수확하기 어려운 작물. 연근을 캐기 위해서는 많은 노하우가 필요하다. 

먼저 연근을 캐기 전 포크레인으로 땅을 20cm 긁어야 하는데, 이때 강도 조절이 관건! 너무 많이 긁어내면 연근이 다치고 너무 조금 긁어내면 작업하기가 힘들어진다. 

밑 작업이 끝나면 작업자들은 일일이 손으로 연근을 캐기 시작하는데 흙과 돌 사이에 깊게 파묻힌 연근을 손상되지 않게 캐는 일은 여간 고된 일이 아니다.

작업 인원만 11명! 강추위에 거센 바람에 연근을 캐기 점점 힘들어지는 날씨! 과연 오늘 목표량을 다 채울 수 있을까?

밥반찬뿐 아니라 최근 연근 가공식품도 많은 사랑을 받는 연근. 가공을 위해 가장 중요한 과정은 세척! 총 세 번의 세척 후에 가공되는데 연근은 땅 밑에서 자라 돌과 흙이 많이 묻어있기 때문에 꼼꼼한 세척은 필수다.

이후 연근 박피 작업에 들어가는데, 매번 반복된 작업을 하기 때문에 팔목이 아프고 저린 고된 작업이다. 연근은 건조와 볶음 처리 공정을 통해 구수한 맛이 일품인 연근차로 가공된다. 연근 수확부터 가공품까지 사람 손으로 만들어내는 겨울 진미를 소개한다

겨울 진미 연근과 대방어 / 사진 = EBS 극한직업
겨울 진미 연근과 대방어 / 사진 = EBS 극한직업

◆ 제주의 겨울 손님, 대방어

제주도에 찬 바람이 불기 시작하면 모슬포항은 더욱 분주해진다. 방어의 고장이라고 불려도 무색할 정도로 많은 방어를 잡고 소비하는 모슬포항! 봄철 산란기를 앞두고 겨울에 살이 더욱 쫄깃하고 고소해진다는 방어는 지금 가장 인기 있는 메뉴다. 

맛있는 방어를 잡기 위해선 새벽 4시부터 바다로 향해야 한다. 방어는 4kg 이상부터 대방어라고 불리는데 클수록 맛있는 대방어 100마리를 잡는 것이 오늘 조업의 목표! 본격적인 대방어 조업 전 모슬포항에서 한 시간 거리에 있는 강정항으로 나선 작업자들. 방어가 좋아하는 미끼인 자리돔을 잡아야 하기 때문이다. 자리돔이 많으면 많을수록 방어를 잡기 유리하기 때문에 어부들은 어창에 자리돔을 가득 채운다. 

방어를 잡을 준비가 끝나면 마라도로 향하는데 이때가 배에서 식사할 수 있는 유일한 시간! 결전을 앞두고 어부들은 속을 든든히 채운다. 마라도에 도착하면 자리 선점 후 조업을 시작하는데. 선장의 지시로 자리를 잡기 때문에 노련한 눈치와 판단이 중요하다. 

평균 경력 50년 이상의 노련한 선원 8명의 노하우로 낚싯줄을 바다에 넣고 잡아당기면 대방어들이 따라 올라온다. 추운 날씨와 거친 바람에 맞서 대방어를 잡는 사람들! 하루 15시간을 바다에 떠 있는 극한 작업이지만 항에 돌아와 팔려나가는 방어들을 보면 뿌듯하다고. 겨울 진미를 선사하기 위해 바다 위에서 치열한 하루를 보내는 이들을 만나보자.

EBS 극한직업 <겨울 진미 연근과 대방어> 편은 1월 22일(토) 밤 9시 5분에 방송된다.

[Queen 이광희 기자] 사진출처 = EBS 극한직업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