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0 04:40 (금)
 실시간뉴스
[그것이 알고싶다] ‘교정 실패’가 부른 사망사고-공주교도소 살인사건
[그것이 알고싶다] ‘교정 실패’가 부른 사망사고-공주교도소 살인사건
  • 박소이 기자
  • 승인 2022.01.22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것이 알고싶다] ‘교정 실패’가 부른 사망사고-공주교도소 살인사건
[그것이 알고싶다] ‘교정 실패’가 부른 사망사고-공주교도소 살인사건

 

오늘밤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공주교도소 재소자 살인사건을 다룬다.

지난해 연말 출소가 머지않은 A 씨가 갑자기 감방 안에서 쓰러져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부검 결과 그의 몸은 폭행의 상처로 얼룩져 있었고, 교도소 내 폭행이 사망의 원인으로 분석됐다.

교도관 감시 하에 있는 ‘담장 안 세상’에선 어떤 일이 벌어지기에 감방 내 폭행사망 사고가 발생한 걸까?

교정실패가 부른 사망사건, 공주교도소 재소자 살인사건을 오늘밤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파헤친다.
 

# 교도소 내 재소자 사망사건


지난 2021년 12월 21일 밤, 공주교도소에서 수형자가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사망자는 작년 가을 공주교도소로 이송되어 출소를 3개월여 앞두고 있던 A(43) 씨. 그는 교도소 감방 안에서 쓰러진 채 발견되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사망했다.
 

“얼마나 고통스럽게 갔나 생각하면 아주 그냥 말을 할 수도 없어요”
“3개월 동안 지옥에 있다는 거지, 지옥.”

- A 씨 유가족 -
 

교도소 측의 연락을 받고 급히 병원으로 찾아간 가족들이 마주한 A 씨의 몸 상태는 충격적이었다. 몸 곳곳에 보이는 멍과 상처들. 곧바로 부검이 진행되었고, 법의학자들은 A 씨의 몸에서 관찰된 상처들을 폭행을 당한 흔적이라고 분석했다.

24시간 교도관들의 감시와 통제에 따라 생활하는 교도소에서 발생한 살인사건. 가족들은 교도소 안에서 A 씨가 괴롭힘을 당한 정황이 있었다고 주장하는데…. 담장 안 그곳에서 A 씨에겐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 7번방에선 어떤 일이 있었나
 

“밤에 막 울기도 하고 그랬어요. 막 악마 그런 사람이 아니에요.”

- B 씨와 수감생활을 했던 수용자 -

사건이 발생하자, 특별사법경찰이 수사에 나섰고 숨진 A 씨와 함께 생활하던 7번방의 수감자들이 용의선상에 올랐다. 같은 방을 쓰던 3명의 수감자 모두 혐의를 부인했지만, 특별사법경찰은 A 씨를 폭행해 사망에 이르게 한 피의자로 B 씨를 지목했다.

7번방에 함께 있던 A 씨와 B씨 사이에는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은 올해 28살로 알려진 B 씨의 정체를 추적했다. 취재 결과, 그는 놀랍게도 7번방의 다른 수감자들과 달리 강력범죄를 저지른 무기수였다. 그의 혐의는 강도살인. 선고를 기다리며 재판을 받던 B 씨를 기억한다는 동료 수감자는, B 씨가 조용히 반성하며 선처를 바라던 사람이었다고 증언한다.

하지만, 무기수로 확정되어 공주교도소로 이감된 후, B 씨의 모습은 이와는 완전히 달랐다. 잔혹한 범행을 과시했던 B 씨를 수감자들 모두 두려워했으며, 그는 마치 공주교도소의 ‘범털’ 같은 존재로 생활했다고 말한다. 그런 B 씨가 머물던 7번방으로 숨진 A 씨가 이감되었던 상황.

7번방에선 어떤 일이 있었던 것일까.
 

# 담장 안 세상과 은어 ‘집주인’

 

[그것이 알고싶다] 지옥의 7번방 - 공주교도소 살인사건
[그것이 알고싶다] 지옥의 7번방 - 공주교도소 살인사건

 


본인의 범죄를 반성하며 동료 수감자 앞에서 눈물까지 흘렸던 B 씨는 어쩌다 또 한 번의 살인을 저지르게 된 것일까. 그것도 교도관들의 관리·감독을 받는 교도소 안에서의 살인이라니.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은 취재를 통해 실제 교도소 생활을 경험했던 수감자들뿐만 아니라, 많은 전·현직 교도관들도 만날 수 있었다.
 

“오랫동안 썩어 문드러져 왔으니까, 이제 빵 터진 겁니다.”

- 현직 교도관 -
 


이들은 우리가 잘 몰랐던 담장 안 세상에 대해 자세한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교도소를 실질적으로 관리하는 건 교도관이 아니라, ‘집주인’이라는 은어로 불리는 중범죄자들이라는 것. 한 전문가는 교화의 장소가 되어야 할 교도소가 오히려 ‘크라임스쿨’이 되고 있다고 말한다.

이들의 말은 사실인 걸까? 담장 안 세상은 어떤 모습인 걸까?

법무부 통계에 따르면 2020년 우리나라의 재범률은 약 25%. 출소 후 3년 안에 4명 중 한 명은 다시 범죄를 저지른다는 뜻이다.

재범률은 점차 높아지고 있으며 이와 함께 수용자 간 폭행 등 교정사고 발생률 역시 꾸준히 높아지고 있다. 교정 실패는 결국 우리 사회의 안전을 위협하는 결과로 나타날 수밖에 없는 현실이다.

오늘밤 11시 10분 ‘그것이 알고 싶다’ ‘지옥의 7번방 - 공주교도소 살인사건’ 편에서는 지난해 12월 발생한 공주교도소 수형자 사망사건을 들여다보고 피의자로 지목된 무기수 B 씨(가명)의 정체를 추적한다.

‘담장 안 세상’의 교정 실태를 파헤쳐 이런 피해를 막으려면 어떤 방법이 필요한지 모색해본다. 비밀스런 ‘담장 안 세상’의 모습은 어떠한가. 연출 정재원, 글·구성 신해.


[Queen 박소이 기자] 사진 SBS ‘그것이 알고싶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