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0 04:10 (금)
 실시간뉴스
오미크론, 델타보다 "전파력 2배·치명률 '5분의1'" ... 검출률 호남 82.3% 1위
오미크론, 델타보다 "전파력 2배·치명률 '5분의1'" ... 검출률 호남 82.3% 1위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01.24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오후 서울시 중구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한 시민이 검사를 받고 있다. 2022.1.24
24일 오후 서울시 중구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한 시민이 검사를 받고 있다. 2022.1.24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의 우세종화가 시작된 가운데 오미크론 변이의 전파력은 델타 변이보다 2배 이상 높았고, 치명률은 5분의 1 수준인 것으로 24일 나타났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주간 단위의 '오미크론 변이 발생 현황 및 특성 분석'을 발표했다.

지난 1월3주차 국내 확진자의 오미크론 변이 검출률은 50.3%로 증가해 오미크론 변이가 우세화됐다. 전주 26.7%에 비교해 2배 가까이 증가했다. 해외 유입 확진자는 97.5%를 기록했다.

권역별로는 호남권이 82.3%로 가장 높았고 경북 69.6%, 강원 59.1% 순으로 나타났다.

국내외 연구 결과를 종합하면 오미크론 변이의 전파력은 델타 변이에 비해 2배 이상 높았다.

중증도 평가에서는 오미크론 변이의 치명률은 0.16%로 델타 변이 0.8%보다 약 5분의 1 낮게 분석됐다.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백신 접종 효과는 2차 접종 후 시간 경과에 따라 감소했지만, 중증 예방 효과는 지속됐다. 3차 접종을 하면 중화항체가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조사에서 화이자·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한 성인이 화이자 백신을 3차 접종한 경우 2~4주가 경과하면 오미크론에 대한 중화항체가 접종 전과 비교해 10.5배에서 113.2배까지 상승했다.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치료제 효과는 항체치료제는 효과가 떨어지지만, 항바이러스제(팍스로비드, 렘데시비어 등)는 입원 및 사망위험을 80% 이상 감소시키는 것으로 보고됐다.

방대본은 "오미크론 변이가 중증화율은 낮지만, 높은 전파력으로 단기간 내 대규모 발생 시 방역·의료 대응에 부담이 될 수 있다"며 "'개인 중증도'는 낮지만 '사회적 피해 규모'는 증가할 것"이라고 봤다.

 

[Queen 김정현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