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09 14:35 (화)
 실시간뉴스
차준환, 쇼트 99.51점 '전체 4위' ... 자신의 최고 기록 경신하며 메달 노려
차준환, 쇼트 99.51점 '전체 4위' ... 자신의 최고 기록 경신하며 메달 노려
  • 김원근 기자
  • 승인 2022.02.08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준환이 8일 중국 베이징 수도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남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연기를 펼치고 있다.
차준환이 8일 중국 베이징 수도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남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연기를 펼치고 있다.

한국 남자 피겨스케이팅의 간판 차준환(21‧고려대)이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 프로그램에서 자신의 최고 기록을 경신하며 프리스케이팅 출전권을 획득, 메달에 도전한다. 

차준환은 8일 오전(한국시간) 중국 베이징의 캐피털 인도어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피겨스케이팅 남자 싱글 쇼트프로그램 4그룹 5번째 선수로 출전, 기술점수(TES) 54.30점과 예술점수(PCS) 45.21점 등 총점 99.51점을 기록했다.

차준환은 개인 최고 점수를 경신하면서 연기를 펼친 29명 중 4위를 기록, 10일 열리는 프리스케이팅 출전권을 획득했다. 

경기 후 믹스트존에서 취재진과 만난 차준환의 표정은 밝았다.

차준환은 "어머니께서 싸주신 장조림, 마른 반찬 등을 먹고 연기했다. 올림픽이어서 긴장도 했지만 즐기려는 마음으로 경기에 임했다. 좋은 결과가 나와 만족스럽다"며 "100점 이상을 기대했는데 조금 아쉽다. 하지만 내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했고, 수행한 연기에 만족한다"고 밝혔다.

차준환은 베이징 입성 후 쿼드러플(4회전) 점프를 집중적으로 점검했다. 쇼트프로그램에서 쿼드러플 살코, 프리스케이팅에서 쿼드러플 살코와 쿼드러플 토루프를 점프 구성에 포함시켰다.

그리고 차준환은 쇼트프로그램 첫 번째 점프 과제인 쿼드러플 살코를 성공하며 개인 최고기록을 세울 수 있었다.

차준환은 "경기 전 몸을 풀 때 살짝 실수가 있었다. 하지만 실수는 항상 할 수 있기 때문에 개의치 않았다"고 말했다.

쇼트프로그램에서 4위를 마크한 차준환은 프리스케이팅에서 자신이 준비한 연기를 완벽하게 수행하고 다른 선수들이 실수를 범하면 메달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차준환은 "높은 순위와 좋은 결과임은 분명하다. 더 높은 순위가 욕심나지만 프리스케이팅에서 욕심을 내려놓고 (오늘과) 같은 마음으로 연기를 하겠다"면서도 "베이징에서 쿼드러플 토루프 성공률이 계속 오르고 있다. 경기는 모른다. 남은 시간 동안 훈련을 하면서 컨디션을 끌어 올리도록 하겠다"고 프리스케이팅에 나서는 각오를 다졌다.

이날 성공적으로 연기를 마친 차준환은 경기 후 브라이언 오서 코치와도 웃으며 대화를 나누는 등 밝은 표정을 보였다.

차준환은 "오서 코치님과 너무 재미있는 시간이었다고 이야기했다"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그랑프리와 4대륙 선수권대회를 좋은 연기를 이어 갔었는데 올림픽에서 한 번 더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웃었다.  

 

[Queen 김원근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