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2 01:25 (토)
 실시간뉴스
[EPL] 손흥민, 6시즌 연속 두자릿수 득점에도 팀 역전패 “실망스럽다”
[EPL] 손흥민, 6시즌 연속 두자릿수 득점에도 팀 역전패 “실망스럽다”
  • 이광희 기자
  • 승인 2022.02.10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흥민 (자료사진)
손흥민 (자료사진)

리그 9호골이자 시즌 10호골로 6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을 올린 손흥민(토트넘). 하지만  팀 패배에 웃지는 못했다.

토트넘은 10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4라운드 홈 경기에서 사우샘프턴에 2-3으로 졌다.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전반 18분 상대의 자책골에 관여했고, 1-1로 팽팽하던 후반 25분 리그 9호골이자 추가골을 넣었다. 하지만 토트넘은 후반 사우샘프턴에 연속골을 내주고 무너졌다.

리그 2연패에 빠진 토트넘은 7위(승점 36·11승3무7패)에 자리했다.

다리 근육 부상 이후 복귀한 손흥민은 처음으로 풀타임을 소화했다. 팀 내 최다인 리그 9호골을 넣은 손흥민은 유럽축구연맹 유로파 콘퍼런스리그에서 올린 득점까지 포함해 시즌 10호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이 EPL서 골을 넣은 것은 지난해 12월27일 이후 45일 만이었다. 나아가 그는 올해 첫 골을 터트렸고, 6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했다.

활발한 움직임으로 그라운드를 누빈 손흥민은 후반 집중력 부족으로 팀이 패배하자 어두운 표정을 지었다.

영국 'BBC'에 따르면 손흥민은 경기 후 "솔직히 매우 실망스럽고 처참하다"면서 "홈경기에서 리드하고 있었다. 이것보다 훨씬 잘했어야 한다"고 아쉬움을 나타냈다.

토트넘은 손흥민이 후반에 넣은 골로 앞서갔지만 막판 수비진의 집중력 난조가 뼈아팠다.

손흥민은 "5분 사이에 같은 패턴으로 두 골을 내줬다. 정말 실망스럽다"고 입술을 깨물었다.

그는 "사우샘프턴이 강하게 압박하면서 공격적으로 나올 것을 알고 있었다"면서 "전반에도 기회가 있었는데, (경기)결과가 실망스럽다"고 거듭 아쉬움을 드러냈다.

토트넘은 오는 13일 울버햄튼과 리그 경기를 치른다. 손흥민은 "일요일 경기에서는 우리가 있어야 하는 순위로 다시 올라가야 한다"고 필승 의지를 다졌다.

[Queen 이광희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