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09 14:10 (화)
 실시간뉴스
한국 남자 쇼트트랙 5000m 계주 은메달…12년만에 올림픽 메달
한국 남자 쇼트트랙 5000m 계주 은메달…12년만에 올림픽 메달
  • 이광희 기자
  • 승인 2022.02.16 2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선수단 6번째 메달
16일 오후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5000m 계주 결승에 출전한 대한민국 선수들이 은메달을 획득한 뒤 태극기를 펼쳐 응원에 화답하고 있다. 남자 계주는 이날 은메달로 지난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 이후 12년 만에 메달 획득에 성공했다.
16일 오후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5000m 계주 결승에 출전한 대한민국 선수들이 은메달을 획득한 뒤 태극기를 펼쳐 응원에 화답하고 있다. 남자 계주는 이날 은메달로 지난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 이후 12년 만에 메달 획득에 성공했다.

한국 남자 쇼트트랙 대표팀이 5000m 계주에서 값진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황대헌, 이준서, 박장혁, 곽윤기로 구성된 남자 대표팀은 16일 중국 베이징의 캐피털 인도어 스타디움에서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5000m 계주 결승에서 캐나다(6분41초257)에 이어 2위(6분41초679)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남자 쇼트트랙이 계주 5000m에서 메달을 획득한 것은 2010 밴쿠버 대회 은메달 이후 12년 만이다. 지난 2014 소치, 2018 평창 대회에서는 모두 시상대에 오르지 못했다.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 캐나다, 이탈리아, 중국과 결승서 경쟁한 한국은 박장혁-곽윤기-이준서-황대헌 순서로 레이스를 펼쳤다.

한국은 초반부터 선두에서 후발 주자들을 이끌었다. 한국은 안정적으로 맨 앞자리를 지키는 운영을 했다.

한국은 18바퀴를 앞두고 캐나다에 선두 자리를 내줬지만 차분하게 추월 기회를 노렸다.

10바퀴 남은 상황에서 한국은 무서운 속도로 캐나다를 추격했다.

한국은 2바퀴를 남겨두고 마지막 주자 곽윤기가 끝까지 속도를 높였지만 결국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캐나다, 한국에 이어 이탈리아가 동메달을 차지했다.

앞서 1500m에서 금메달을 수확했던 황대헌은 대회 2번째 메달(금 1, 은 1)을 수확했다. 남자 계주 준결승에 출전했던 김동욱도 함께 은메달을 받는다.

[Queen 이광희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