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1 12:55 (금)
 실시간뉴스
LH, 공공임대 50만 가구 공급 로드맵 수립
LH, 공공임대 50만 가구 공급 로드맵 수립
  • 김경은 기자
  • 승인 2022.05.15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H 본사 전경. LH 제공.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국토교통부와 함께 공공임대주택 50만 가구 공급 로드맵을 수립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올해 최초로 공급한 통합공공임대는 저소득층부터 중산층까지 최대 30년 동안 거주할 수 있는 임대 주택이다. LH는 1인 가구를 위한 소형 평형이나 전용면적 84㎡ 같은 중형 평형 등 다양한 평형으로 주택 공급을 확대할 계획이다.

LH에 따르면, 정부의 정책방향에 맞춰 평형 확대, 분양아파트 수준의 마감재 적용, 노후 주택 정비 등 공공임대의 품질과 주거여건 개선에도 나선다. 공공임대를 돌봄·육아·일자리 지원, 고령자·장애인 편의시설 제공 등 다양한 주거생활 서비스가 결합된 통합 플랫폼으로 추진한다.

LH는 지자체와 협업을 강화해 비주택 거주자의 주거 상향, 보호시설 퇴소 청년 자립 지원, 학대 피해 아동 쉼터 제공 등도 추진할 예정이다. 토지·분양주택 공급 등 수익사업을 통해 임대주택 건설·운영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김현준 LH 사장은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공공임대를 신속히 공급하는 등 정부의 주거 안정 정책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며 "재무건전성 확보, 업무 효율성 및 투명성 제고, 적극행정 활성화 등을 지속 추진해 공공기관 혁신의 모범으로 신뢰를 회복하겠다"고 말했다.

[Queen 김경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