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6-27 00:10 (월)
 실시간뉴스
단양군 어상천면 문수사 불상에 핀 '우담바라 꽃'
단양군 어상천면 문수사 불상에 핀 '우담바라 꽃'
  • 김경은 기자
  • 승인 2022.05.19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양 어상천면 문수사 대웅전 불상 손바닥에 핀 우담바라 꽃.(문수사 제공)

충북 단양군 어상천면의 문수사 불상에 우담바라 꽃이 피었다. 지난 8일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불상을 닦던 스님이 발견했다.

불교 경전에는 '우담바라'는 3000년에 한 번씩 피는 꽃으로, 석가여래나 지혜의왕 전륜성왕(轉輪聖王)과 함께 나타난다고 기록돼 있다.

덕분에 우담바라는 흔히 '부처님을 의미하는 상상의 꽃'이라 해 상서로운 징조로 받아들여왔다. 아주 드문 일을 비유하기도 한다.

최근 밝혀지기로는 우담바라라고 생각하는 대부분은 '풀잠자리 알'로 확인됐다. 문수사 불상에 핀 우담바라도 풀잠자리일 가능성이 있다.

 

[Queen 김경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