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3 02:15 (토)
 실시간뉴스
삼성, 5년간 450조 투자 … 반도체 초강대국·바이오사업의 제2반도체 구현
삼성, 5년간 450조 투자 … 반도체 초강대국·바이오사업의 제2반도체 구현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2.05.24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 사옥 모습.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 사옥 모습.

삼성이 반도체 초강대국과 바이오사업의 제2 반도체신화 구현 등을 위해 5년 동안 450조원을 투자하고 8만명을 신규 채용한다. 특히 투자금액의 80%인 360조원을 국내에 집중하기로 했다.    

삼성은 24일 이같은 내용의 '역동적 혁신 성장을 위한 삼성의 미래 준비'를 발표했다. 

지난 5년 대비 전체 120조원(30% 이상), 국내 투자로는 110조원(40% 이상) 늘어난 액수다.

투자는 반도체와 바이오, 신성장 IT 위주로 진행한다. 반도체의 경우 선제적 투자·차별화된 기술로 '반도체 초강대국' 달성을 주도하겠다는 계획이다. 

메모리 반도체는 첨단기술의 선제적 적용으로 '초격차' 리더십을 강화하고, 팹리스 시스템반도체는 경쟁력을 확보하기로 했다. 파운드리는 선단공정 중심의 기술개발·투자를 통해 미래시장을 개척할 예정이다. 

삼성은 '바이오 주권' 확보를 위해 공격적인 투자 기조를 이어나가며 바이오시밀러 파이프라인을 확대하는 등 새로운 성장 동력 발굴에도 나서기로 했다. 공격적 투자로 '제2 반도체 신화' 구현하는 것이 목표다. 

바이오의약품 위탁 개발 및 생산은 공격적 투자 확대를 통한 압도적 글로벌 1위에 오르고, 바이오시밀러 파이프라인도 확대한다. 

신성장 IT 부문에선 인공지능(AI)과 차세대 통신 등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 주도권 확보에 나선다. 

AI는 글로벌 역량 확보 및 기반 생태계 구축을 지원하고, 차세대 통신은 핵심기술 선점을 통해 글로벌 표준화를 주도하기로 했다. 

일자리 창출과 미래인재 육성에도 나서기로 했다. 앞으로 5년간 8만명을 신규 채용한다. 고용유발 효과는 107만명으로 추산했다.

반도체·바이오·신성장 IT 등 핵심사업 중심으로 채용을 확대할 방침이다. SSAFY·드림클래스 등을 통해 미래인재를 육성하고 청년들을 위한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수행할 방침이다. 

또 상생협력을 통해 '함께 성장하는' 생태계도 육성한다. △스마트공장 지원 고도화 △협력회사 상생프로그램 강화 등이다.  

삼성은 "국민소득 증대와 경제 발전을 이끌어가는 '선순환 구조'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Queen 김정현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