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3 03:10 (토)
 실시간뉴스
종로 코리안리재보험 본사, 연면적 9만㎡ 도심 복합문화공간 조성
종로 코리안리재보험 본사, 연면적 9만㎡ 도심 복합문화공간 조성
  • 김경은 기자
  • 승인 2022.06.09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제공

서울 종로구 수송동에 연면적 9만㎡ 규모의 오피스 건물이 들어선다.

서울시는 제7차 도시계획위원회 소위원회를 열고 종로구 수송 도시정비형 재개발구역 제1-7지구 정비계획 결정안을 수정가결했다고 9일 밝혔다.

수송구역 제1-7지구(종로구 수송동 80번지) 일대는 코리안리재보험 본사 사옥이 있는 곳이다. 현재 건축물은 연면적 3만9357㎡, 지하 3층~지상 12층 규모의 업무시설로 1000여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다만 1985년 건축물 준공 이후 36년 이상 지나면서 건축물 안전, 도시경관 저해 등의 문제가 제기됐다. 내부 설비가 낡아 스마트 업무환경 조성에도 한계가 있었다.

이에 수송구역 제1-7지구의 토지등소유자가 업무시설, 근린생활시설, 문화시설 건립계획을 제안했다. 이후 용적률 800% 이하, 높이 70m 이하에서 건축이 가능하도록 정비계획안이 확정됐고 향후 현상설계공모로 건축계획이 구체화할 예정이다.

새 건물은 연면적 약 9만3000㎡, 지하 6층~지상 16층 규모로 들어설 예정이다. 지면과 접하는 4개층(지상 2층~지하 2층)에는 근린생활시설을 배치했고, 지상 14개층(지상 3층~16층)에는 업무시설을 계획했다.

특히 저층부에는 1004석 규모의 클래식 전용 콘서트홀과 300석 규모의 공연장을 도입한다. 수송동 일대를 수송공원, 조계사, 인사동 등 지역 역사문화자산과 연계한 '신 역사문화거점'으로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코리안리재보험사는 사회공헌 활동의 일환으로 산하에 문화재단을 설립해 콘서트홀을 운영할 계획이다. 또 서울시는 수송공원을 콘서트홀과 연계해 재조성할 예정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서울도심 내 업무 기능이 유지·발전되고, 강북에 부족한 문화인프라와 도심녹지공간이 확충돼 활력있는 도심 복합문화공간이 조성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Queen 김경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