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09 17:20 (화)
 실시간뉴스
KBO 허구연·MLB 커미셔너, "KBO·MLB 개막전 상대국 개최 공감" 
KBO 허구연·MLB 커미셔너, "KBO·MLB 개막전 상대국 개최 공감" 
  • 김원근 기자
  • 승인 2022.06.21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구연 한국야구위원회(KBO) 총재 (뉴스1 DB)
허구연 한국야구위원회(KBO) 총재 (뉴스1 DB)

허구연 한국야구위원회(KBO) 총재와 롭 맨프레드 미국 메이저리그(MLB) 커미셔너는 KBO리그의 미국 개최, MLB의 한국 개최 등 국제 이벤트 개최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21일 KBO에 따르면 허 총재는 지난 14일 미국 뉴욕의 MLB 사무국에서 맨프레드 커미셔너와 회동했다.

이 자리에서는 양 리그의 현안에 대한 논의가 이뤄진 가운데,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팬들의 관심을 끌어올리기 위한 방안에 대해 의견을 주고받았다.

허 총재와 맨프레드 커미셔너는 야구가 국제 스포츠 무대에서 더욱 발돋움 하기 위해 다양한 국제 이벤트가 필요하다는 생각에 뜻을 같이했다. 이에 MLB의 한국 개막전 개최, KBO리그 개막전의 미국 개최 등의 필요성에 대해서도 공감했다.

허 총재는 또 미국에서 스프링캠프를 마친 KBO리그 팀이 메이저리그 팀과 평가전을 치르거나 시범경기에 참가하는 이벤트를 제안하기도 했다. MLB는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회담 이후 허 총재와 KBO리그 구단 대표들은 MLB 운영·전략본부 수석부사장 등 MLB 사무국의 주요 수뇌부와 의견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선 자동 투구 판정 시스템(ABS)의 진행사항과 향후 계획, 마이너리그에서 시범 운영 중인 주요 규칙에 대한 경과, 브랜드 전략 수립 등 다양한 분야의 현안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허 총재는 또 뉴욕 양키스와 뉴욕 메츠 임원진과도 미팅을 갖고 구단의 전반적인 마케팅 전략에 대한 의견을 청취했다. 허 총재는 이를 KBO리그에서 활용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깊은 관심을 가졌다.

아울러 허 총재는 미국 출장 기간 도중 탬파베이 레이스에서 활약 중인 최지만을 만나 격려했다. 최근 팔꿈치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인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과는 영상통화를 가졌다.

 

[Queen 김원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