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4 00:15 (일)
 실시간뉴스
[지자체 오늘 뉴스] 고창군
[지자체 오늘 뉴스] 고창군
  • 김도형 기자
  • 승인 2022.07.04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선 8기 심덕섭 고창군수 취임]

 

-‘군민 모두가 행복한 활력 넘치는 고창’ 향한 첫 걸음
-돈버는 관광산업화, 고창산업지도 대혁신..“고창에 필요한 예산 덥석덥석 확보해 올 것”
-“모든 정책결정 과정에 민주적 절차, 투명한 시스템 작동”

심덕섭 제48대 고창군수가 1일 취임식을 갖고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갔다.
 
심덕섭 고창군수는 1일 오후 고창문화의전당에서 군민과 공무원 등 6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취임식을 갖고 “군민 모두가 행복한 활력 넘치는 고창을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 가겠다”며 민선 8기 고창군정 운영방침을 밝혔다.

이날 심 군수는 취임사를 통해 “고창의 위대한 정신적 유산을 바탕으로 군민과 함께 위기를 지혜롭게 헤쳐나가, 미래세대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는 군수가 되겠다”고 말했다.

심 군수는 최우선 목표로 국가예산 확보와 농촌일손부족 해결을 제시했다. 심 군수는 “지난 32년 동안 만들어온 중앙부처 마당발로 고창에 필요한 예산을 덥석덥석 확보해 오겠다”며 “외국인 노동력 공급 늘리고, 농작업 대행센터 설치, 장기적으로 첨단농기계 공급으로 농민들의 농작업 부담을 덜어드리겠다”고 밝혔다.

특히 ‘세계유산을 활용한 관광의 산업화’, ‘경제발전의 대전환’도 언급하며 눈길을 끌었다. 심 군수는 “동호항과 삼양사 염전, 고창CC, 세계유산 고창갯벌을 연계하는 100만평 규모의 생태복합형 관광리조트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관광산업과 조직개편, 관광공사 설립 등 주민소득과 직결되는 돈버는 관광산업을 주요 목표로 뒀다.

발상의 전환을 통한 ‘고창 산업지도 대혁신’도 예고했다. 심 군수는 “해상풍력에서 생산되는 신재생에너지를 100%활용하는 RE100 산업단지를 조성해 대기업, 청년들이 선호하는 친환경 ESG 기업을 선별해서 유치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통합의 군수가 되겠다는 의지를 밝힌 심 군수는 “공평하고 공정한 군정을 펼치고, 특히 어르신과 장애인, 아이와 여성을 우선적으로 배려하는 군정을 펼치겠다”고 역설했다.

고창군 민선 8기 심덕섭 군수는 민주사회·투명행정을 지향한다. 이를 위해 군정을 공개하고, 군민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투명행정’, ‘개방된 군정’, ‘쌍방향으로 소통하는 군정’을 강조했다.

심덕섭 군수는 “갈등이 없는 화합의 사회, 갈라치기 없는 통합의 사회는 우리가 해내야 하는 소명이다”며 “항상 담대하게 사실대로 말씀드리고 어려운 일은 함께 의논해서 해결의 길을 열겠다. 실수가 생기면 두려워하지 않고 말씀드리고 바로 잡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심덕섭 군수는 충혼탑을 참배를 시작으로 군수의 공식 직무를 시작했으며, 사무인수서 서명, 간부공무원 신고, 부서방문 등을 진행하며 빠듯한 일정을 소화해 냈다.

 

 

 


[민선8기 고창군수직 인수위원회, 고창인재육성 장학금 기탁]

 

민선8기 고창군수직 인수위원회(위원장 김인호)가 지난달 30일 (재)고창군장학재단에 장학기금 300만원을 기탁했다.

김인호 위원장은 “인수위원회 활동을 마무리 하면서 고창 인재육성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에 인수위원회 위원들의 뜻을 모아 기탁하게 됐다”며 “지역 발전을 이끌어나갈 아이들에게 꿈을 위한 소박한 씨앗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인수위는 지난달 7일 민선8기 밑그림을 만들기 위해 위원장인 김인호 전 고창부군수를 포함해 총 15명의 위원으로 구성됐다.

지난달 30일까지 업무보고, 공약사업 선별, 시민단체 정책간담회, 현장방문 등 다양한 활동하며 군민들의 의견을 수렴했다.

특히, ‘미래를 준비하는 지역인재 육성’을 민선 8기 6대 군정방침에 포함시키며 장학재단 활성화 등을 주문했다.

한편, (재)고창군장학재단 이사장은 장학재단 정관에 고창군수가 당연직으로 취임하게 되어 있으며, 7월1일자로 민선8기 고창군수인 심덕섭 군수가 취임했다.


[Queen 김도형기자, 사진 해당기관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