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9-27 20:10 (화)
 실시간뉴스
[그것이 알고싶다] 아이의 비극, 완도 일가족 사망 사건 외
[그것이 알고싶다] 아이의 비극, 완도 일가족 사망 사건 외
  • 박소이 기자
  • 승인 2022.07.30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것이 알고싶다] 아이의 비극, 완도 일가족 사망 사건 외
[그것이 알고싶다] 아이의 비극, 완도 일가족 사망 사건 외

 

오늘밤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완도 일가족 사망사건을 계기로 원치 않는 아이의 사망을 방송한다.

체험학습을 위해 학교에 허가까지 받은 C 양 가족. 그러나 체험학습 기간이 지나도 출석하지 않는 C 양과 연락이 닿지 않자 학교에서 실종신고를 하면서 C 양 가족의 비극은 서서히 수면 위로 올라왔다.

결국 완도항에서 확인된 C 양 일가족의 사망사건. 10살의 C 양은 과연 일가족의 비극을 알고 있었을까?

이렇게 가족의 숨겨진 비극으로 인해 자녀가 사망한 사례는 완도 일가족 사망사건 외에도 빈번하다. 부모의 선택으로 원치않는 죽음을 맞이하는 자녀들.

오늘밤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부모의 극단 선택으로 위험했지만 살아남을 이들의 피해 사례를 취재하고, 아동피해 대책을 모색해본다.

 

# 완도 일가족 실종 사건
 

지난 6월 29일 오전 10시 25분, 평소 한산하기만 했던 완도 송곡항엔 많은 이들이 모여 있었다. 모두 눈앞의 바다만을 바라보는 가운데, 은색 승용차 한 대가 물 위로 끌어 올려졌다. 바다 밑에 숨겨져 있던 비극이 모습을 드러내는 순간 모두가 숨을 죽였다. 전 국민이 안타깝게 느낀 일가족의 실종... 그 결말이 거기에 있었기 때문이었다.

지난 5월 24일, 경찰은 실종된 한 사람의 사진을 공개하고, 제보를 받았다. 사진의 주인공은 10살의 C 양. 실종신고를 한 사람은 가족이 아닌 C 양의 담임 선생님이었다. 부모님과 제주도 여행을 간다며 체험학습 신청서까지 제출했던 아이. 하지만 약속한 체험학습 기간이 끝났어도 C 양은 학교로 돌아오지 않았고 부모와의 연락도 되지 않았다.

그렇게 실종된 일가족의 흔적을 쫓아 경찰수사가 시작되었는데.... 안타깝게도 한 달 만에 확인된 사실은 일가족의 사망이었다. C 양 일가족의 시신이 인양된 승용차 안에서 발견되었고, 부검 결과 3명의 가족 모두에게서 수면제 성분이 검출됐다.

부모의 동기는 경제적 문제였던 것으로 보이는 상황. 과연, 이 비극은 막을 수 없었던 걸까. 그리고 스스로 선택하지도 않았는데, 아이는 왜 그런 운명을 맞이해야만 했을까.

만일 C 양이 살아있었다면, 우리에게 어떤 이야기를 하고 싶을까.
 

# ‘죽고 싶지 않다’
 

완도항에서 일어난 비극으로 10살 C 양이 사망하기 1년 전, 또 다른 아이의 비극이 있었다. 지난 2021년 6월 11일, 자신의 방안에서 숨진 채 발견된 8살 H 양. H 양과 같은 방에서 어머니 N 씨도 숨져있었다. 이들의 사망을 119에 알린 사람은 H 양의 아버지 J 씨였다.

경찰은 부모의 잘못된 선택으로 H 양이 떠나고 아버지만 살아남았다고 결론지었다. 2살 때부터 H 양의 모든 것을 SNS에 기록할 정도로 딸을 애지중지 키워왔던 아버지 J씨. 그는 왜 이런 비극을 딸에게 강요했던 걸까.

H 양이 남긴 메시지는 결국 ‘죽고 싶지 않다’는 의미였다. 재판부는 J 씨에게 징역 12년을 선고했다.
 

# 부모의 잘못된 선택
 

형사정책연구원의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19년까지 20년간, 부모의 선택으로 한 달에 한 명꼴로 자녀가 사망했다. 

OECD 국가 중 매년 자살률 1위를 기록하고 있는 우리 사회. 그 이면에 숨어있는 이른바 ‘자녀를 포함한 일가족 사망’ 사건들...

과연, 자녀라는 이유로 부모의 극단적인 선택에 의해 당해야 하는 걸까.

실제로 미수 경험이 있다며 제작진에게 마음속 이야기를 털어놓은 제보자는, 아이들은 결정도, 판단도 하지 못하기 때문에 본인이 아이를 끝까지 책임져야 할 것 같았다고 고백했다.

그 순간에 놓인 자녀들은 과연, 어떤 생각을 하고 있었을까.

 

[그것이 알고싶다] 아이의 비극, 완도 일가족 사망 사건 외
[그것이 알고싶다] 아이의 비극, 완도 일가족 사망 사건 외

 

 

# 지금은 어른이 된 생존자들의 기억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은 안타깝게 숨진 C 양이나 H 양과 달리, 부모들의 비극적 선택에서 살아남은 아이들을 만날 수 있었다. 어린 나이에 비극을 경험한 뒤 살아남은 생존자들. 지금은 어른이 된 생존자들은 그때의 기억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같이 죽자고 칼을 든 어머니를 피해 창문에 매달려야만 했던 A씨. 어머니는 “너를 사랑해서 그러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차가 달리는 도로로 밀침을 당했던 B씨에게 아버지가 했던 말은 ‘너를 보내야 나도 갈 수 있다’는 이야기였다.

굴을 따러 가자며 자신을 데리고 깊은 바닷속으로 들어갔던 어머니를 기억하는 D 씨는 어린 나이였지만 그때 느꼈던 공포가 잊히지 않는다고 했다.

이 밖에도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은 여러 피해자들을 만났다. 아무것도 모를 거라는 부모들의 편견과 달리 아이들은 많은 것을 알고 있었는데...
 

“‘그날 왜 갔는지 알려줄까?’ 그래서 저는 아무 말을 안 했어요.
이미 알고 있으니까.”

- 생존자 인터뷰 중 -


과연, 아이들이 하고 싶었던 말은 무엇이었을까.

오늘밤 11시 10분 SBS ‘그것이 알고 싶다’ ‘나는 왜 죽어야 하나요 - 살아남은 아이들의 이야기’ 편에서는 완도 일가족 사망 사건을 비롯한 ‘부모의 극단 선택에 의한 유사 사건’들의 이면을 들여다본다.

실제로 어린 시절 부모의 극단적인 선택으로 사망에 이를 뻔한 경험이 있는 생존자들의 이야기를 통해 피해 아동들의 실태를 알아본다.
 

“나는 아직 가고 싶지 않다고.
나는 아직 하고 싶은 것도 많은데... “

- 생존자 인터뷰 중 -
 

과연 아동 피해를 막기 위한 실질적인 대책은 없는걸까? 오늘밤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함께 고민해본다. 연출 최준호, 글·구성 남지윤


[Queen 박소이 기자] 사진 SBS '그것이 알고싶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