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제1차 해양수산 권역별(부․울․경) 정책협의회 개최
제1차 해양수산 권역별(부․울․경) 정책협의회 개최
  • 김도형 기자
  • 승인 2018.11.20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수부․부울경 해양수산 정책 협력과 해양수산 창업·투자 활성화 추진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와 부산광역시(시장 오거돈), 울산광역시(시장 송철호),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는 21일 오후 3시, 부산국제여객터미널 컨퍼런스홀에서 「제1차 해양수산 권역별 정책협의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의회에서는 해양수산부 장관, 부산광역시장, 울산광역시장, 경상남도 행정부지사와 해양수산 관련 전문가 및 관련 기관이 참여하여 부·울·경 권역의 해양수산 핵심 정책과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정책협의회를 통한 협력과제 논의와 함께, 중앙-지방간 ‘해양수산 정책협력 MOU’와 ‘해양수산 투자·창업 활성화 MOU’도 체결한다.

‘해양수산 정책 협력 MOU’는 부·울·경 항만의 경쟁력 강화, 선박·항만 미세먼지 저감, 해양수산 창업․투자 활성화 등 협력과제를 담고 있어, 앞으로 관련 분야에 대한 중앙과 지방간 정책협력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해양수산 투자·창업 활성화 MOU’는 해수부, 부·울·경 지자체와 함께, 지역의 대표 금융기관인 BNK금융그룹이 참여하여 해양수산 금융지원 협업체계의 실행력을 강화한다.

해수부는 해양수산펀드 신설과 활성화, 해양수산 전문 창업지원 시스템 구축을 추진하고, 지자체도 이에 대해 적극 지원하며, BNK금융그룹은 해양수산 관련 투자·대출 프로그램 마련, 해양수산 관련 펀드 조성 등에도 적극 참여하여 해양수산 전문 금융기관으로 입지를 강화할 계획이다.

부·울·경은 우리나라 해양산업 업체의 54%가 집중되어 있을 뿐만 아니라, 수산물 가공업도 발달(부·울·경 수산가공 생산액 약 2조원)되어 해양수산업에 대한 투자·창업 시스템을 구축하고 협력해 나간다면  지역 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된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해양수산 분야는 특히 중앙과 지방간 정책 공유와 협력이 중요한데 이번 권역별 정책협의회를 통해 그러한 체계를 구성하여 해양수산 정책에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이라며, “한반도 평화의 시대에 신남방․신북방 정책의 가교 지점에 위치한 부울경 광역권이 해양산업의 전진기지로서 대한민국의 경제를 이끌고, 글로벌 해양강국 실현의 주춧돌이 될 수 있도록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을 기대한다”라고 했다.

 

[Queen 김도형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