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인간극장’ 역기 놓고 꽃을 든지 4년, 못말리는 계정은의 꽃농장
‘인간극장’ 역기 놓고 꽃을 든지 4년, 못말리는 계정은의 꽃농장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03.27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KBS1TV 인간극장 - 내 딸은 꽃농부
사진 = KBS1TV 인간극장 - 내 딸은 꽃농부

초등학교 땐 육상선수로, 중학생부터는 역도 선수로 활동했다. 그러다 스물일곱이 되던 해, 잦은 부상으로 운동을 그만뒀다. 배운 게 운동뿐이라 살길이 막막해 부모님이 터를 잡은 곳으로 돌아왔다. 고향으로 돌아온 지 4년 만에 화훼농장 주인이 된 그녀.

역기를 내려놓고 꽃을 든 여자. 역도 선수에서 화훼농장 주인으로 ‘인생 2막’을 사는 계정은(30)씨.

KBS 1TV 휴먼다큐 미니시리즈 ‘인간극장-내 딸은 꽃 농부’(연출 이병욱, 글 박종윤, 취재작가 정소라) 5부작 중 3번째 편이 27일 오전 방송된다.

# 역도 선수, 꽃을 들다

꽃향기 물씬 풍기는 충남 부여의 한 농장. 허리 펼 새도 없이 꽃을 따는 아가씨가 있다. 이곳 화훼 농장의 젊은 사장님, 계정은 씨다.

초등학생 시절부터 육상선수로 활약했던 정은 씨. 중학생 2학년 무렵, 역도 선수가 되며 집을 떠나 기숙사 생활을 했다. 하지만 잦은 부상, 미래에 대한 고민 등으로 운동을 그만두고 고물상을 하던 부모님이 계신 부여로 돌아온 지 4년 차.

배운 게 운동뿐이니 살길이 막막해 닭 공장, 만두 공장을 전전하던 그때 엄마 남성숙(54) 씨의 권유로 꽃 농장을 시작하게 된다. 그렇게 정은 씨는 10여 년간 들었던 역기를 내려놓고, 생각지도 않았던 꽃을 든 인생을 맞이하는데….

하지만 무(無)의 상태에서 농사를 짓겠다는 딸의 결심에 반대한 아빠 문상주(58) 씨. 딸이 힘든 농사일을 하며 흙과 함께 하는 인생을 원치 않았던 것이다. 하지만 한다면 하는 정은 씨. 주변의 우려와 만류에도 불구, 거침없이 꽃에 인생을 던지기로 마음먹는다.

# 흙길이 꽃밭이 되기까지

그 어떤 도전이 그렇듯, 시작부터 온갖 고난에 부딪혔던 정은 씨의 꽃 농장. 처음에는 꽃으로 돈이 안 되니 상추며 시금치에 각종 채소를 닥치는 대로 심었다. 손에 상추 물이 검게 들 정도로 밭을 기어 다녔고, 판로를 찾지 못해 가족 몰래 울기도 많이 울었던 정은 씨다.

결국 이런 딸의 고생을 외면할 수 없었던 아빠 상주 씨. 딸의 고집을 꺾지 못하고 두 손 두 발을 다 들었다. 말릴 수 없다면 차라리 도움이 되고자 하는 부모의 마음인 것. 결국 잘 되던 고물상을 접고 상주 씨 부부가 정은 씨의 꽃밭에 뛰어든 지 어느덧 1년 남짓. 정은 씨와 농부 동업자가 되어 꽃 농장을 관리하고 있다.

누구보다 사이가 좋은 부녀, 상주 씨와 정은 씨. 사실 두 사람은 엄마 성숙 씨의 재혼으로 인해 15년 전 처음으로 가족의 연을 맺었다. 하지만 처음엔 새 아빠에게 마음의 문을 열기 쉽지 않았던 정은 씨. 흙길이 꽃밭이 되기 위해선 수많은 노력과 시간이 필요하듯 그들 역시 마찬가지였다.

상주 씨의 다정한 마음에, 마침내 온전한 가족이 된 부녀. 찬란하게 꽃을 피워낸 정은 씨의 농장처럼 끊임없는 노력으로 이뤄낸 결실이다.

# 못 말리는 정은 씨의 꽃 농장

농부로서 새롭게 인생을 시작한 만큼 궁금한 것도, 하고 싶은 것도 많은 정은 씨. 마구잡이로 일을 벌이는 정은 씨 탓에 상주 씨의 잔소리가 나날이 늘어간다. 차에서부터 옥신각신하는 부녀의 말다툼은 농장의 비닐하우스까지 이어진다. 가족이자 동료로 한시도 빠짐없이 붙어있다 보니 시도 때도 없이 티격 대는 아빠와 딸. 하지만 개의치 않고 일을 벌이는 정은 씨. 워낙 야망이 크고 대범한 딸의 성격 탓에 언제나 뒷수습을 하는 건 아빠 상주 씨와 엄마 성숙 씨의 몫이다.

그런데, 이번에도 정은 씨가 사고를 치고 말았다. 꽃만 키워도 정신없이 바쁜 와중에 상의도 없이 닭을 키우겠다고 선언한 것. 정은 씨의 꽃 농장에 또 하나의 태풍이 다가오는 순간이다.

어느 날 갑자기 농부가 되겠다고 나타난 딸과, 모든 것을 뒤로한 채 딸의 농장에 투입된 가족. 초봄, 끊임없이 유쾌한 이야기가 기다리고 있는 그들의 일상 속으로 들어가 보자.

27일 방송되는 3부에서는 부여 농장의 꽃을 가꾸며 바쁜 일상을 보내는 젊은 농부 계정은씨의 화훼농장에 갑작스러운 모터 고장으로 농장에 비상등이 켜지는 모습이 그려진다. 게다가 아빠 문상주 씨와 정은 씨 사이에 냉랭한 기류까지 흐르는데….

KBS 1TV ‘인간극장’은 매주 월~금 오전 7시 50분에 방송된다.

[Queen 이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