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서울 자사고 교장들 "학교 폐지되면 강력 법적 대응"
서울 자사고 교장들 "학교 폐지되면 강력 법적 대응"
  • 김원근 기자
  • 승인 2019.06.17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자사고 학부모 연합회 회원들이 지난 4월4일 서울 광화문에서 집회를 열고 서울시교육청의 자율형 사립고등학교 평가 기준 수정 및 조희연 교육감 면담을 요구하고 있다. 2019.4.4
서울 자사고 학부모 연합회 회원들이 지난 4월4일 서울 광화문에서 집회를 열고 서울시교육청의 자율형 사립고등학교 평가 기준 수정 및 조희연 교육감 면담을 요구하고 있다. 2019.4.4

 

다음 달 서울시교육청의 서울 13개 자율형사립고 재지정 평가 결과 발표를 앞두고 해당 자사고들이 재지정이 되지 않을 경우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반발했다.

서울 소재 22개 자사고 교장단 모임인 서울시자사고교장연합회(자교연)은 17일 보도자료를 내고 "(다음 달 공개될 13개 자사고의 재지정 평가결과) 수용할 수 없는 결과가 나온다면 즉각 가처분 신청 및 행정소송, 평가과정에 대한 감사원 감사 요청 등 모든 법적 대응은 물론 교육의 자율과 미래를 걱정하는 모든 학부모, 관련 단체와 연대해 강력히 항거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로 인한 서울교육행정의 혼란 발생과 학부모 및 고입 수험생들에게 불안감을 조성해 발생되는 모든 책임은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에게 있다는 점을 밝힌다"고 강조했다.

자교연은 보도자료를 낸 이유에 대해 "최근 언론을 통해 이번 평가 대상 학교에 대한 감사 지적 사항과 구체적인 감점 내용까지 보도되고 있다"며 "이는 평가 결과가 발표되기도 전에 자사고 지정취소를 하려는 서울시교육청의 의도된 자사고 죽이기 전략으로 볼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서울 13개 자사고는 서울시교육청의 자사고 재지정 평가에 성실하게 임했고 또 자교연이 현장방문평가의 진행을 지켜봤으나 앞선 운영성과 평가지표, 항목별 배점설정 등의 문제뿐 아니라 현장방문 평가 과정에서 평가지표와는 상관 없는 질문들이 이어졌다"가 덧붙였다.

요구사항도 밝혔다. 자교연은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평가를 빙자한 자사고 죽이기와 (감사결과 노출 등) 평가 과정에서의 졸렬한 언론플레이를 즉각 중단해야 할 것"이라며 "또 평가위원과 평가 모든 과정을 공개하고 자사고가 고교 공교육을 건실하게 담당할 수 있도록 육성지원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올해 서울지역 자사고 재지정 평가 대상은 13곳(경희고·동성고·배재고·세화고·숭문고·신일고·중동고·중앙고·한가람고·하나고·한대부고·이대부고·이화여고) 등이다. 서울시교육청은 다음 달 이들 학교의 재지정 여부를 발표할 예정이다.

 

[Queen 김원근 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