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EBS 한국기행] 영월 설구산 김헌식씨 힐링숲…지리산 김문금씨 부부 ‘바보의 숲’
[EBS 한국기행] 영월 설구산 김헌식씨 힐링숲…지리산 김문금씨 부부 ‘바보의 숲’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1.04.14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꽃보다 중년 3부. 나의 작은 힐링숲 / EBS 한국기행
꽃보다 중년 3부. 나의 작은 힐링숲 / EBS 한국기행

오늘(4월14일) EBS 1TV 시사교양 프로그램 <한국기행>에서는 ‘꽃보다 중년’ 3부가 방송된다. 

누군가 말했다. “청춘은 늘 과거형이거나 미래형이다.” 청춘의 시기엔 청춘이 온 줄도 모르고 밥벌이에 부모 자식 노릇 하다 보면 어느덧 저만치 가고 없어 사무치는 게 청춘이라고. 중년이 되어 문득 돌아보니 나는 없던 나의 청춘, 나의 인생.

조금 늦었더라도 이제부터는 나답게, 내가 원하는 대로, 내가 주연이 되어 가슴 설레는 인생을 살아가고프다. 저무는 해, 지는 꽃이 아닌 가슴 쿵쿵 뛰는 늦깎이 청춘으로 살아가는 5, 60대 삶의 풍경을 만난다.

이날 <한국기행> ‘꽃보다 중년’ 3부에서는 ‘나의 작은 힐링숲’ 편이 소개된다.

꽃보다 중년 3부. 나의 작은 힐링숲 / EBS 한국기행
꽃보다 중년 3부. 나의 작은 힐링숲 / EBS 한국기행

◆ 당신도 쉬어가기를

강원도 영월의 설구산 자락에 힐링숲을 만든 한 남자가 있다. 울울한 숲도 가꾸고, 숲 아래 손수 여섯 채의 황토집도 지은 김헌식 씨가 그 주인공. 나만을 위한 숲이 아니라 숲에 오는 모든 이들이 쉬어갔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그래서인지 8년 전부터 우프를 시작해 다국적 우퍼들을 맞고 있다. 오늘은 호스트와 우퍼로 인연이 된, 러시아 유학생 알렉스가 찾아왔다. 

아저씨! 부르며, 황토집 지붕에 올라 비료도 주고, 말썽꾸러기 새끼 산양들과 산책도 한다. 산에 도라지를 옮겨 심으며 흙투성이가 되어도 알렉스에게 이곳에서의 하루는 ‘쉼.’

꽃보다 중년 3부. 나의 작은 힐링숲 / EBS 한국기행
꽃보다 중년 3부. 나의 작은 힐링숲 / EBS 한국기행

◆ 세월로 만든, 바보의 숲

지리산 자락에서 신접살림을 시작했다는 김문금, 성환숙 씨 부부. 옛날에 황무지였던 땅이 30년 세월 무던히 가꾸다 보니 숲이 됐다. 농부의 우직한 성정을 닮은, 일명 ‘바보의 숲.’ 

봄이면 진달래가 만발하고, 여름이면 녹음이 짙어 쉬어가기 좋고, 표고, 머위 등 먹을거리도 지천이다. 

네 평 비닐하우스가 있던 터에는 멋진 나무집이 생기고, 아이들 우윳값을 벌기 위해 장에 내다 팔던 진달래꽃은 부부의 어여쁜 주전부리, 화전이 되는 지금. 중년 부부의 인생의 발자취이자, 희로애락이 담긴 ‘바보의 숲’을 함께 거닐어 보자.

대한민국의 숨은 비경을 찾아 떠나는 공간 여행이자 역사와 풍습, 건축, 문화의 향기를 느끼고 전달하는 아름다운 시간 여행 다큐멘터리 프로그램 EBS ‘한국기행’은 매주 월~금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Queen 이주영 기자] 사진 = EBS 한국기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