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지금 왜 유기농식품인가?5
지금 왜 유기농식품인가?5
  • 이시종 기자
  • 승인 2014.04.06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고의 항암식품은 유기농시금치

글 정진영((사)한국유기농업협회 명예회장)

세계암연구재단(WCRF)은 꾸준한 섭취로 암을 퇴치시킬 수 있는 항암효과가 큰 식품 15가지를 강력히 추천하였다. 세계암연구재단이 추천한 식품은 시금치, 오렌지, 브로콜리, 마늘, 양파, 파파야, 토마토, 고구마, 포도, 완두콩, 레드와인, 녹차, 버섯, 사과다. 

이중에서 최고의 항암식품으로 꼽힌 것은 유기농 시금치다. 시금치는 비타민C가 풍부한 반면에 수용성 비타민이므로 가열하면 금방 영양소가 파괴된다. 그러므로 살짝 데치기만 한 후 콩기름으로 무친다. 이렇게 조리하면 지용성인 베타카로틴과 루테인을 더 많이 섭취할 수 있다.

브로콜리는 미국립암연구소(NCI)가 마늘과 함께 최고의 항암식품으로 선정하면서 소비가 폭증하였는데, 주요 성분인 설포라판이 유방암세포의 증식을 막아주고 폐암과 대장암 예방에 탁효라는 연구논문이 나오면서 애연가나 육식주의자에게도 강력 추천되고 있다.

레드와인은 포도 껍질에 많이 함유된 레스베라트롤이라는 강력한 항암·항산화 성분 때문에 심장병 예방·항암·노화 억제에 효과적인데, 와인 대신에 포도나 포도주스를 마셔도 효과는 비슷하다.

녹차의 항암 효과가 주목받기 시작한 것은 1978년부터다. 녹차에는 떫은 맛 성분이면서 항산화성분인 카테킨이 18%씩이나 함유되어 있어 발암물질이 DNA를 손상시키는 단계부터 차단한다. 손상된 유전자의 회복을 돕고 암세포가 신생 혈관을 만들면서 다른 부위로 전이되는 것을 억제하는 등 탁월한 효과를 발휘하기 때문에 하루에 5잔씩 마시면 암 발생을 차단할 수 있다고 한다.

꽃송이 버섯은 100gr당 항암성분인 베타글루칸이 43.6gr이나 되듯이, 모든 식품들은 화학비료·농약·화학첨가제 등을 사용하지 아니하면서 깨끗하고 안전한 상태로만 조리해 먹으면 최선의 건강식품이 되는 것이다.

생채즙을 만들어 먹는 방법은 서양의학계의 모든 정설을 배제하고 독자적인 암 치료법의 창시와 완벽한 임상 성과를 거양한 막스 거슨 박사의 생즙 치료법이 세계적으로 널리 실행되고 있다. 이 거슨요법(Gerson Therapy)은 생즙은 물론 일상적으로 섭취하는 음식에 대해 상세히 지도하며 다음과 같이 핵심 10개항으로 정리하고 있다.

하나, 유기농법으로 재배한 생채소 샐러드에 사과씨유+아마씨유를 섞어 가볍게 드레싱해서 매끼 먹는다.
둘, 색깔별로 5종을 고르게 60gr씩 섞어 찌꺼기를 분리시킨 순수 생즙액 200cc를 만들어 하루에 8잔(1.6L)씩 마신다.
셋, 구운 감자(칼륨 보충용) 1개와 생마늘 2쪽을 매일 섭취한다.
넷, 유기농 과일을 수시로 섭취한다.
다섯, 히포크라테스 수프(샐러드+파슬리+부추+양파+토마토+감자를 각 30gr씩 껍질째 썰어서 물 500cc를 부어 낮은 온도로 3시간 정도 끓인 후 체로 거른 것)를 매끼 200cc씩 마시되 양념은 일체 금지한다.
여섯, 밥은 현미오곡밥을 원칙으로 하되 귀리가 항암 능력이 탁월하기 때문에 꼭 5~10% 정도를 혼합해 먹는다.
일곱, 당분은 자연산 꿀이나 단풍나무 시럽·조청 등의 천연 당으로 섭취한다.
여덟, 차는 박하차·인삼차·약차를 마신다.
아홉, 송아지 생간즙이나 당근즙을 매일 2~3잔 마신다.
열, 섭취 금지 식품은 담배, 소금, 강한 양념, 커피, 캔디, 아이스크림, 초콜릿, 크림, 과자, 피클, 통조림, 저장식품, 훈제식품, 모든 지방, 우유, 치즈, 버터, 육류 등이며 화장품, 머리 염색제, 알루미늄제 용기는 사용 금지한다. 이외에 일상생활 중 과도한 운동은 피해야 하며 오후에 10분 정도로 약한 햇볕을 쪼이는 것이 좋다고 한다.

히포크라테스는 ‘음식이 약이 되고 약이 음식이 되게 하라(Let food be your medicine and medicine be your food)’고 했다. 다시 말해 ‘매일 먹는 음식이 약이고, 약은 바로 음식이다’라는 말이다. 음식이 우리 몸의 혈액을 포함한 모든 세포를 만들어 주므로 이 말은 영원한 진리임에 틀림이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