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아프리카 DR콩고 에볼라 발생! 여행자 감염주의보!
아프리카 DR콩고 에볼라 발생! 여행자 감염주의보!
  • 이지은
  • 승인 2017.05.16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행 시 박쥐·영장류 등 접촉금지 등 예방수칙 철저 당부

질병관리본부는 5월 11일 목요일 아프리카 콩고 민주공화국(DR콩고)에서 에볼라바이러스 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국민들에게 콩고 방문 시 감염주의를 당부하는 한편, 13일 토요일부터 「에볼라바이러스병 대책반」을 가동하고, 에볼라의 국내 유입 가능성에 대비, 대응 태세 강화에 나섰다고 밝혔다.

WHO(세계보건기구)는 콩고민주공화국(Democratic Republic of the Congo)의 북부 바우엘레(Bas-Uele)주에서 4월 22일부터 출혈성 경향의 원인불명 환자 9명이 발생하고 3명이 사망하였으며, 5월 11일 콩고민주공화국 보건부에서 실시한 유전자검사(RT-PCR)에서 에볼라 바이러스 양성이 확인되어 추가 검사를 진행 중이다. 5월 12~13일 양일간 WHO와 콩고민주공화국 보건부 합동조사팀이 집중 조사를 진행했다.

콩고민주공화국에서는 과거 총 7번의 에볼라바이러스병 유행이 보고되었으며, 가장 최근에는 2014년 8월 Equateur 지역에서 환자 66명 중 49명이 사망했다. 2014년 11월 20일 WHO에 의해 종결 선언된 뒤 다시 에볼라가 발생한 것이다.

에볼라바이러스병은 필로바이러스과(Filoviridae) 에볼라바이러스속 (Genus Ebolavirus)에 속하는 에볼라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바이러스성 출혈열로 2~21일(평균 8~10일)의 잠복기를 거쳐, 발열과 복통 등 비특이적인 증상 외 출혈 등의 임상 양상을 보인다. 감염된 동물 섭취 및 체액 접촉, 환자 및 사망자와의 접촉을 통해서도 전파가 가능하다.
 

 

에볼라바이러스 감염 예방을 위해서는 발생지역 방문 시 예방수칙을 철저히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
질병관리본부는 에볼라바이러스병의 국내 유입에 대비하기 위해 「에볼라바이러스병 대책반」을 5월 13일 토요일부터 가동하여 24시간 상황실을 운영하고 있다.

콩고민주공화국 방문자를 대상으로 예방수칙 안내문자(외교영사콜)를 발송하고, 귀국 시에는 건강상태질문서를 통해 발열 감시를 시행하며, 귀국 후 21일 이내에 발열 등 증상발현 시 ☏1339(질병관리본부 콜센터) 또는 보건소로 신고토록 안내 문자를 발송하고 일선 의료기관으로 해당 입국자 정보를 공유할 예정이다.

또한, 콩고민주공화국 바우엘레(Bas-Uele)주 인접한 국가에 대하여는 환자 발생 동향을 면밀히 주시하여 필요 시 검역강화 지역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의심환자 감시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의료기관에 에볼라바이러스병 발생동향을 공유하고 신고를 독려하고, 의심환자 발생 신고 시 역학조사관 현장출동, 확진환자 발생시 즉각대응팀 투입을 준비하며, 확진 검사를 위해 생물안전실험실(Biosafety Level 4) 운용을 점검하는 등 환자 발생에 대비하여 국가지정격리병상 운영 및 이송체계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Queen 이지은 기자] 사진 제공 [보건복지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