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7.10.24 11:22
> 여성
'날개없는 추락' 차주혁X한서희, "그들이 선택한 몰락...검은 유혹의 늪" 화제 등극
김선우  |  qeditor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21  22:08:2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kakao band Naverpost
   
▲ (사진= 방송 캡쳐)

배우 겸 가수 차주혁과 연습생 한서희가 주목받고 있다.

21일 차주혁과 한서희가 세간의 화제로 부상하면서, 차주혁과 한서희에게 누리꾼들의 이목이 모아진 것.

누리꾼들은 차주혁과 한서희가 검은 유혹의 늪에 빠져 그들의 재능을 못 다펼쳐 안타깝다는 반응을 드러냈다.

한서희는 지난 2012년 방영된 모 오디션 프로그램에 출연해 큰 인기를 얻은 바 있다. 당시 톱12 진출에는 실패했으나 방송 이후 각종 기획사에서 러브콜이 쇄도하면서 걸그룹 데뷔를 준비해왔다.

그러나 한서희씨는 자신의 재능을 꽃피우기도 전에 스스로 몰락의 길을 선택했다. 모 유명 가수의 대마초 흡입 혐의와 연루되면서 대중들의 질타를 받게 된 것.

또한 차주혁은 지난해 음주운전과 마약 구설수에 휘말린 바 있다. 차주혁은 물의를 빚은 후에도 SNS를 통해 호화로운 생활을 담은 모습들을 게재하면서 대중들의 공분을 샀다.

한편 누리꾼들은 차주혁과 한서희가 자숙의 기간을 거친 후 다시는 잘못을 저지르지 않기를 바란다는 반응을 드러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김선우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kakao band Naverpost 뒤로가기 위로가기
여백

부가서비스

정기구독신청

서울특별시 종로구 자하문로17길 12-10 (퀸B/D)  |  대표번호 : 02-320-6000  |  팩스 : 02-320-6077  |  발행·편집인 : 전재성
사업자등록번호 : 104-81-76607  |  종로 통신 제0654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43호  |  등록일 : 2010년 02월 16일
월간 Queen - 등록번호 : 종로 라 00252  |  등록일 : 1990년 03월 10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전재성
월간 ORGANICLIFE - 등록번호 : 종로 라 00251  |  등록일 : 2005년 01월 29일
Copyright © MagazinePlus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