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국내산 풀사료, 수분 함량 낮아 사료가치 높아져
국내산 풀사료, 수분 함량 낮아 사료가치 높아져
  • 이지은
  • 승인 2017.11.13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진흥청은 올해 전국 9개 도, 3개 광역시에 소재한 977개 풀사료 경영체에서 의뢰받은 총 7천196점의 시료를 분석한 결과, 이전보다 수분 함량이 낮아졌다고 밝혔다.

올해 겨울 사료작물의 평균 수분 함량은 30.1%로 2015년 37.3%, 2016년 36.1%에 비해 지속적으로 낮아지는 추세이다. 특히 겨울 사료작물의 80%를 차지하는 이탈리안 라이그라스의 수분 함량은 지난해 34.2%보다 7.7% 줄어 26.5%를 나타냈고, 귀리는 지난해 57.4%보다 23.3% 낮아져 34.1%까지 줄었다.

수분함량과 상대 사료가치, 조단백질, 조회분을 평가하는 유통 풀사료 등급 판정 결과에서도 A등급 비율이 17.9%로 지난해 2%보다 많이 증가했다. C등급은 지난해 22.7%에서 13.8%로 줄어들어 전체적으로 품질이 좋아진 것으로 분석됐다.

농촌진흥청 초지사료과 김지혜 농업연구사는 "풀사료의 품질검사와 등급화 사업이 안정적으로 정착되고 있는 만큼 국내산 유통 풀사료 품질이 향상되고 자급률도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Queen 이지은 기자] 사진 [농촌진흥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