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옥수수와 콩이 만나 영양 듬뿍 검정 두부 탄생!
옥수수와 콩이 만나 영양 듬뿍 검정 두부 탄생!
  • 이지은
  • 승인 2017.11.23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진흥청은 국산 검정 찰옥수수의 기능성 성분이 함유된 유색 가공두부 제조 기술을 개발하고, 방법을 소개했다.

유색 가공두부 제조 기술은 수확기를 놓친 검정찰옥수수 '흑진주찰'의 이용률을 높이기 위해 개발됐다.

이번에 개발된 제조 기술에 따라 '흑진주찰'의 호분층 가루를 일정 비율로 첨가해 만든 두부는 100% 콩으로 만든 두부에 비해 안토시아닌 함량이 높았다.

농촌진흥청이 개발한 검정찰옥수수인 '흑진주찰'은 일반 노랑 옥수수에는 없는 기능성 물질인 안토시아닌이 최대 40㎍/100g 포함돼 있으며, 항산화 활성 효과가 높아 건강식품원료로 사용이 가능하다.

제때 수확하지 못한 '흑진주찰'은 열매가 딱딱해져 식감이 떨어지고 풋옥수수로 이용하기 어렵지만, 점차 색이 진해지면서 안토시아닌 함량은 증가한다.

농촌진흥청 실험 결과, ‘흑진주찰’ 호분층의 분말 비율이 10%, 분말 입자 크기가 23㎛일 때 두부의 안토시아닌 함량이 6.5㎎/100g으로 가장 높았으며, 항산화 활성 또한 34% 이상 증대됐다. 또한 일반 두부와 비교해 맛이나 식감이 떨어지지 않았다.

가정에서는 물에 담근 대두를 갈아 만든 콩물과 믹서기로 곱게 간 '흑진주찰' 알곡 분말을 잘 섞은 후 응고시키면 일반 두부보다 기능성 성분이 우수한 검은색 두부를 만들 수 있다.

유색 가공두부 제조 기술은 적기 수확한 '흑진주찰'이라도 제대로 건조하면 적용이 가능하며, 특허(제10-429230호)로 등록됐다.

농촌진흥청 중부작물과 김병주 과장은 "새로운 품종을 개발할 때는 첫 단계부터 소비자의 수요에 맞춘 품종을 연구하는 데 노력하겠다."라며 "수확 후 제조와 가공 기술을 꾸준히 연구해 농가 소득을 높일 수 있도록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Queen 이지은 기자] 사진 [농촌진흥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