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50대 환자가 대부분.. 오십견 증상 및 치료법은?
50대 환자가 대부분.. 오십견 증상 및 치료법은?
  • 이지은
  • 승인 2017.11.23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십견은 50세의 어깨를 지칭하는 용어로 동결견(frozen shoulder)이라고도 하며, 한국표준질병·사인분류에 의한 정확한 진단명은 ‘어깨의 유착성 피막염’. 어깨 관절의 통증과 운동 범위의 제한을 가져오는 질환이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남성은 2011년 28만 3천 명에서 2016년 29만 7천 명으로 대비 4.8% 증가하였고, 여성은 2011년 46만 3천 명에서 2016년 44만 5천 명으로 대비 3.9% 감소하였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재활의학과 전하라 교수는 '오십견' 증상 및 원인, 치료법 및 치료 시 주의사항에 대해 다음과 같이 설명하였다.


질환의 원인과 치료

- (원인) 명확하지 않지만 주로 노화로 인한 퇴행성 변화와 운동 부족으로 발생하게 된다. 특별한 원인이 없이 관절낭의 점진적인 구축과 탄성 소실로 생기는 경우가 있고 외상, 당뇨병, 갑상샘 질환, 경추 질환 등에 의해 이차적으로 발생하는 경우가 있다.

- (치료) 통증 감소와 관절 운동범위 회복을 목표로 이루어지며, 대부분의 경우 비수술적 치료에 효과를 보이기 때문에 보존적 치료를 원칙으로 한다.

- (운동) 오십견의 치료에 중요한데 능동적·수동적 스트레칭으로 관절 운동범위를 점차적으로 증가시키며, 통증이 좋아지고 기능적 관절 운동범위가 회복되면 근력강화 운동을 해주도록 한다.

- 통증을 완화하기 위해 진통소염제를 복용할 수 있고, 통증과 염증을 줄이기 위해 국소마취제와 스테로이드 주사 치료를 시행한다. 초음파, 온찜질, 경피적 전기자극 치료 등과 같은 물리요법은 통증을 완화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 이러한 보존적 치료를 6개월 이상 하였음에도 관절 운동범위 제한이 지속되면 관절경을 이용한 수술적 치료를 해줄 수 있다.


질환의 증상

- 증상은 크게 통증과 어깨 관절 운동범위 제한의 두 가지로 나타난다. 보통 통증이 먼저 나타나게 되고 통증이 서서히 심해지면서 어깨 관절을 제대로 움직일 수 없게 된다. 환자들은 세수하기, 머리 빗기, 옷 입고 벗기, 뒷단추 끼우기 등이 힘들다고 호소하며 통증은 서서히 증가하며 삼각근 쪽의 방사통으로 나타나고 수면에 지장을 줄 정도로 야간 통증도 흔하게 나타난다.


질환의 진단·검사

- 오십견을 진단하기 위해서는 먼저 이학적 검사를 통해 어깨 관절 운동범위를 측정한다. 수동적, 능동적 어깨 관절 운동범위를 측정하여 운동범위 제한을 보이는 방향과 정도를 확인한다.

- 영상학적 검사를 시행하기도 하는데, X-ray 검사에서는 보통 정상 소견을 보이나 석회화 건염, 류머티즘성 관절염 등 다른 질환과의 감별에 도움이 되며, 초음파 검사나 MRI 검사는 회전근개 파열이나 점액낭염 등의 병리 확인에 도움이 된다.


질환의 조기 치료 필요성 및 예방법

- 오십견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어깨 통증 시 한 자세를 오래 유지하는 것을 피하고 적절한 스트레칭과 근력 강화 운동을 해주어야 한다. 또한 어깨 근육의 긴장을 풀어주기 위해 온찜질을 자주 해주고, 올바른 자세를 취하도록 하는 것이 필요하다.


[Queen 이지은 기자] 사진 [국가건강정보포털 건강/질병정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