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딸이 직접 언급한 어금니아빠의 '잔혹성' 폭로 재조명
딸이 직접 언급한 어금니아빠의 '잔혹성' 폭로 재조명
  • 김선우
  • 승인 2018.02.21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KBS뉴스

 

'어금니아빠' 이영학 딸이 범행에 가담한 배경을 두고 부친 폭력 폭로를 두고 언급한 사연이 회자되고 있다.

이영학 딸은 과거 양형 증인 심문에서 범행 당시 심경에 대해 “무서웠고 친구가 걱정됐다”고 밝혔다. 별다른 저항 없이 아버지의 지시를 따른 이유로 “아버지에게 맞을 게 두려웠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아버지에게 가방으로 머리를 맞은 게 제일 충격적이었다”고 말했다.

이에 이영학은 평소 딸에게 직접적인 폭력을 행사해서가 아니라고 강조,“집에 키우던 강아지 여섯 마리를 망치로 한꺼번에 죽인 적이 있다. 딸이 이를 목격하고 자신에게 두려움을 느끼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북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이성호)는 21일 아동·청소년의 성호보에 관한 법률상 강간 등 살인, 추행유인, 사체유기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이씨에게 사형을 선고했다.아버지의 범행을 도운 혐의(미성년자 유인, 사체유기)로 함께 구속기소된 이영학의 딸(15)은 장기 6년에 단기 4년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