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순천에 낭트생나제르 미술대학 한국분교 개교
순천에 낭트생나제르 미술대학 한국분교 개교
  • 백준상 기자
  • 승인 2018.04.11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천시는 11일 순천만국가정원 내 프랑스정원에서 프랑스를 대표하는 낭트 생나제르 미술대학의 한국분교 개교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개교식에는 장 갈댕 낭트 미대 총장을 비롯하여 로젠 르 메레르 부총장, 엘리자베트 르프랑 낭트 부시장, 장 마크 애호 전 프랑스 총리, 파비앙 페논 주한프랑스대사, 낭트 미대 학생 등 300여 명이 참석하였다.

낭트 미대 한국분교는 지난해 2월 후보지 현지 실사 및 최종 협의 등을 거쳐 2017년 4월에 분교 순천 설립을  확정하였다.

2018년 4월부터 국가정원 내 프랑스 정원 건물에서 최소 6년 동안 운영되며, 매 학기 낭트 미술대학 본교의 교수진 및 석사과정 학생 10여명이 6개월 과정을 통해 한국의 다양한 문화와 예술의 가치를 느끼고 창작활동을 통해 표현할 예정이다. 아울러 방학 기간에는 인터내셔날 프로그램을 통해 아시아권의 본교 입학대상 학생들의 현지 적응을 위한 교육도 병행할 예정이다.

순천시는 2006년 낭트시에 순천동산을 조성하고, 낭트시가 2009년 순천시에 낭트정원을 조성하는 것을 시작으로 2011년 낭트시 식물대축제와 2013년 순천만정원박람회에 참가하는 등 활발한 교류 활동을 펼쳐 왔다. 그 결과 대한민국 생태문화도시 순천에 프랑스 대표 문화도시 낭트시의 생나제르 미술대학 한국분교를 개교하게 된 것이다.

순천시 관계자는 “낭트시의 생나제르 미술대학 한국분교가 본교생과 우리시 예술인들의 활발한 교류의 장이 되어, 순천 천혜의 생태자연에 프랑스의 품격 높은 문화가 더해진 아시아생태문화 중심도시 순천의 마인드 마크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사진 순천시

[Queen 백준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