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여섯번째 '바늘이 지나간 자리 展' 개최, 4월 18~24일 경인미술관
여섯번째 '바늘이 지나간 자리 展' 개최, 4월 18~24일 경인미술관
  • 류정현
  • 승인 2018.04.13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늘이 지나간 자리’는 하나의 바늘로 생의 조각을 이어가는 것과 같다.

천연염색으로 곱게 물들인 비단과 모시 조각들은 정성스러운 바느질로 세상에 단 하나뿐인 조각보가 되고, 색색의 수실은 아름다운 꽃을 피워낸다.

그렇게 한 조각씩 바느질한 작품들을 1년 반마다 전시하게 된 것이 어느 덧 여섯 번째가 되었다.

10년 이상 꾸준히 바느질을 해 온 회원들에게 전통 바느질을 바탕으로 재창조하는 작업에 대한 자부심과 긍지를 갖게 해주자는 취지에서 기획한 전시회가 이렇게 이어져온 것이다.

전통조각보와 전통자수는 물론, 규방공예 소품과 야생화자수, 프랑스자수까지 아우르는 회원들의 작품은 해가 갈수록 깊이를 더해가고, 점점 더 다채로워지고 있다.

전통의 아름다움에 실용성을 가미한 규방공예와 자수 소품을 판매하기도 하니 가정의 달을 앞두고 세상에서 하나 뿐인 선물을 미리 준비해 보는 것은 어떨까?

제6회 공감 · 바늘이 지나간 자리展은 인사동 경인미술관 제1전시실에서 4월 18일 12시 오프닝 행사를 시작으로 24일까지 계속된다.[Queen 류정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