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SBS <스위치-세상을 바꿔라> 배우 차엽, 애정 듬뿍 담긴 종영 소감 전해
SBS <스위치-세상을 바꿔라> 배우 차엽, 애정 듬뿍 담긴 종영 소감 전해
  • 박유미 기자
  • 승인 2018.05.17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 제공: 열음엔터테인먼트

배우 차엽이 SBS 수목드라마 <스위치-세상을 바꿔라>의 종영을 앞두고 아쉬움과 애정을 담은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16일 방송분에서는 검찰청에서 백준수(장근석) 검사의 정체에 의심을 품고 고계장을 수사하러 나왔던 상황. 고계장은 감찰의 강도 높은 심문에도 “백준수 검사님. 정말 좋은 사람입니다. 다치지 않게 해주십시오”라고 부탁하더니 사도찬(백준수)이 백준수 검사의 신분을 사칭했단 사실을 알고 있었냐고 묻자 아니라고 답하는 의리남의 모습을 발산했다.

이어 조사실에서 나온 고계장은 도찬에게 자신이 감찰부에 끌려갔던 사실을 털어 놓으며 조심하라고 당부의 말을 전하는가 하면, 하라(한예리)가 금태웅(정웅인)에게 테러를 당해 병원에 입원한 모습을 본 도찬이 분노를 참지 못하고 있자 적극적으로 도찬을 말리는 모습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차엽은 17일 소속사 열음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오디션 합격 후 너무 기쁜 마음으로 시작했던 작품이 벌써 종영이 다가 왔다는 사실이 너무 아쉽습니다. 고기봉 계장이란 캐릭터에 캐스팅 되었다고 들었을 때 과연 이번 작품에서 내가 어떻게 표현될 것인가 라는 기대심 반 걱정 반에 늘 작품 들어가기 전 해왔던 저의 루틴을 바꿔 보자는 큰 결심을 했습니다. 내가 곧 고기봉이다라는 마음을 가슴깊이 새기려 노력했습니다. 그동안 해왔던 작품들 중에 가장 비중이 많은 역할이라 애드립도 쥐어짜내듯 못해도 5가지는 해보자란 다짐과 고기봉은 인상은 험악하지만 인간적인 내면의 모습을 꼭 표출해야 한다라는 심지를 갖고 작품에 임하였습니다”라고 작품과 캐릭터에 대한 애정이 담긴 소감을 전했다.

이어 “두말할 것 없이 현장 분위기는 최고였고, 감독님 이하 모든 스태프분들의 사랑과 관심에 더욱 열심히 했던 것 같습니다. 장근석씨와 한예리씨와의 연기는 더할 나위 없이 즐겁고 자연스럽게 진행 되었기에 매번 촬영장을 갈때마다 기대가 되었습니다. 이렇게 저에게 좋은 작품에 환희 하는 마음으로 만들어 주신 모든 스태프 여러분들, 배우 선배님, 후배님들께 무한한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끝으로 저 차엽이 이렇게 좋은 작품에 참여했다는 게 제 배우인생에 있어 크나큰 경험이었다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스위치 사랑하고 고맙습니다”라고 전했다.

<스위치-세상을 바꿔라>는 진짜와 가짜의 콜라보! 사기꾼에서 검사로 얼떨결에 롤러코스트한 사도찬이, 법꾸라지들을 화끈하게 잡아 들이는 통쾌한 사기 활극 드라마. 차엽은 극중 우직하고 실력 있는 베테랑 수사관 고계장 역을 맡아 첫 등장 때부터 개성 있는 외모와 연기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단숨에 사로잡은 것은 물론 캐릭터와 200% 혼연일체 된 연기로 극의 몰입도를 한층 높였다.

[Queen 박유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