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김현미 국토부 장관, "버스 준공영제·광역교통청 연말까지 설립, 적극 추진"
김현미 국토부 장관, "버스 준공영제·광역교통청 연말까지 설립, 적극 추진"
  • 전해영 기자
  • 승인 2018.07.06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6일 연말까지 버스 준공영제·광역교통청 설립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오늘 오후 5시 서울 잠실 광역 환승센터를 방문해 노선버스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버스 운행상황과 수도권 버스 환승 시스템 운영 현황을 점검한다.

이번 방문에는 서울시, 경기도 등 교통담당자 및 서울교통공사 관계자 등이 참석해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각 지역의 버스 운행 상황을 공유하고, 수도권 출퇴근 혼잡 완화를 위한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김현미 장관은 “7월 1일 근로시간 단축으로 버스 운행 감축 등 국민 불편이 발생하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다행히도 지자체와 버스 노사가 합심해 주셔서 큰 차질 없이 버스가 정상적으로 운행되고 있다”며 “노사정 합의에 명시된 만큼 정부는 내년 7월 주 52시간 근로시간 단축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안전하고 편리한 버스 서비스 제공을 위해 금년 연말까지 노사와 협력해 버스 준공영제 전국 확대 등 버스 공공성 및 안전 강화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어 김 장관은 “국민들의 일과 삶의 조화를 위해 근로시간 단축은 물론 출퇴근 등 이동시간을 줄이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특히 수도권 주민들의 출퇴근은 매우 길고 불편한 것이 사실이다”며 “빠른 시일 내에 광역교통청을 설립해 지자체 간 정책이견을 조율하고, 광역 환승센터 확충 등 투자를 확대하는 등 수도권 교통 혼잡을 위한 대책을 적극 추진해 보다 빠르고 편리한 출퇴근 시간을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Queen 전해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