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역대 최대 전력 사용…‘최대 수요전망치’ 훌쩍 넘어서
역대 최대 전력 사용…‘최대 수요전망치’ 훌쩍 넘어서
  • 김준성 기자
  • 승인 2018.07.24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상 최악의 폭염이 이어지며 전력 수요량도 최대치를 경신하고 있는 2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한국전력공사 남서울지역본부 전력사업처 사무실에 설치된 전력수급현황 모니터에 전력예비율이 한자리 대로 표시되고 있다.

연일 이어지는 폭염에 최대전력수요가 24일 또 최고치를 경신했다. 전날 8% 선을 고수했던 예비율은 이날 처음으로 7% 선까지 떨어졌다.

산업통상자원부와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기준(오후 2~3시 순간전력수요 평균) 전력 수요는 9177만킬로와트(kW)를 기록했다. 전날 기록했던 역대 최대 전력 사용량(9070만kW)을 하루 만에 넘어선 것이다.

동시에 산업부가 예측한 올여름 최대 전력 수요 전망치(8830만㎾)도 훌쩍 넘었다. 전력 공급량에서 사용량을 뺀 예비전력은 692만kW 수준으로 예비율은 7.5%를 보였다. 지난 2016년 8월 8일에 기록한 7.1% 예비율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전력 당국은 “전력수요가 정부 전망치를 벗어나고 있지만 전력공급은 여전히 안정적”이라고 한다. 충분한 공급설비 능력에 수급 위기경보를 발동하는 예비전력 500만kW에 근접하기에도 아직 이르다는 판단이다.

예비력이 500만㎾미만으로 떨어지면 전력수급 비상경보가 발령된다. 500만㎾부터 100만㎾ 단위로 '준비→관심→주의→경계→심각' 단계 순으로 발령된다.

통상 여름철에는 오후 5시 기준이 전력 사용이 가장 많은 만큼 이날 3시에 기록한 역대 최고의 전력수요보다 더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Queen 최수연 기자][사진=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