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청도군, ‘개나 소나 콘서트' 열어
청도군, ‘개나 소나 콘서트' 열어
  • 김도형 기자
  • 승인 2018.08.01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4일, 토요일 오후6시30분 경북 청도군 야외공연장
 

개그맨 전유성이 ‘철가방극장’으로 청도에 정착하면서 시작된 반려동물을 위한 음악회 ‘개나소나 콘서트’가 올해로 10년을 맞는다.

매년 삼복더위 중에 야외에서 가족 같은 반려동물들에게 음악을 들려주는 이 음악회는 전국적으로 큰 화제를 불러일으켰고, 10년 동안 변함없이 개최되어 펫피플들의 여가 문화풍속도까지 변화시킨 이 음악회를 고마워하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올해도 8월 4일, 토요일 오후 6시 30분, 늘 그 장소 청도군 야외공연장에서 열린다.

식전공연은 저글링과 마술공연으로 시작되어, 올해는 유쾌한 입담의 개그맨으로 유명한 갈갈이 박준형이 사회를 맡았으며, 최고의 기량을 갖춘 오케스트라 필하모니안즈서울(지휘:미하일 세르비넨코)가 들려주는 생상의 오페라 ‘삼손과 데릴라’ 서곡으로 시작된다.

다양한 연주자들의 협연무대를 통해, 클래식 콘서트를 즐기면, 키보드연주자 지현수의 크로스오버 무대가 이어지고, 3부에는 가수 강산에가 특별출연, 그의 밴드와 함께 감동적인 히트곡을 열창하게 된다.

오후 3시부터는 다양한 부대행사도 열려, 일찌감치 오는 펫가족에게 여러 가지 즐길 거리를 제공한다.

청도군 관계자는 “불볕더위로 힘들어하는 모든 분을 위한 축제가 될 것으로 믿는다”라면서, “10년 동안 변함없이 보여주신 많은 분의 관심이 청도를 변화시키고 있음을 실감한다”라고 말하면서, ‘이미 청도군의 대표적 콘텐츠’라고 밝혔다.

 

[Queen 김도형 기자] 사진 청도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