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중고가구(가전) 무상지원 사업 저소득층 주민에 인기
중고가구(가전) 무상지원 사업 저소득층 주민에 인기
  • 황정호
  • 승인 2010.08.06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고가구(가전) 무상지원 사업 저소득층 주민에 인기


환경부가 지난 3월부터 서울·인천·경기 등 수도권  34개 시·군·구, 48개 재활용센터와 함께 시범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중고가구 저소득층 무상지원 시범사업”이 저소득층 주민의 큰 인기를 얻고 있다.


환경부는 지난 3월부터 6월까지 수도권 지역을 대상으로 가정에서 배출되는 가구 중 재사용 가능한 가구를 수리·수선하여 생활보호대상자 등 저소득층에 무상으로 제공하는 시범사업을 추진한 결과, 상반기 중 645가구에 총 963점(가구 601점, 가전 362점)의 중고가구·가전제품을 무상 지원했다고 밝혔다.


시·도별로는 경기도 582점(61%), 서울특별시 271점(28%), 인천광역시가 110점(11%)을 지원하였고, 경기도 안산시의 경우 수요자가 원하는 형태로 가구를 리폼하여 제공하는 등 가장 많은 369점(가전 14점 포함)을 지원하였다.


무상지원 시범사업은 그간의 높은 관심과 수요에 부응하기 위해 이미 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재활용센터 외에 하반기부터 가구 제조업체와 가구 디자인 관련 대학도 참여하여 확대 될 계획이다.


9개 가구 제조사(리바트, 보루네오, 에이스침대, 퍼시스, 듀오백코리아, 까사미아, 바로스, 일룸, 시디즈)는 한국가구산업협회 주관으로 보유 중소형 재고가구를 재활용센터를 통해 월 90점, 하반기 중 총 450여점을 저소득층에 무상으로 지원하고, 3개 대학(숙명여대, 서울산업대, 계원디자인예술대학)은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원장 : 최정심) 주관으로 인근 재활용센터의 중고가구 등을 노약자, 청소년 등 수요자가 사용하기 편한 상태로 리폼·제공하는 형태로 참여한다.


부천시에서 폐가구를 수리하고 있는 모습.

환경부는 기존의 재활용센터외 가구제조 업체 및 대학의 참여 확대를 통해 금년 중 당초 계획(1,800여점) 보다 400여점 증가한 2,200여점 수준으로 지원 물량을 확대할 계획이며, 올해 시범사업 결과를 평가한 후 '11년부터 “중고가구·가전 무상지원 사업”을 전국으로 확대 추진함으로써 나눔과 자원순환 실천문화를 확산시켜 나갈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