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투명치과의원, 선납 진료비 전액 환급 결정 ‘약 124억원’…일시적 진료 인력 부족 탓
투명치과의원, 선납 진료비 전액 환급 결정 ‘약 124억원’…일시적 진료 인력 부족 탓
  • 전해영 기자
  • 승인 2018.08.27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진료 인력 부족 등으로 인해 정상적인 진료를 중단했던 투명치과의원이 소비자에게 선납 진료비 전액을 환급해야 한다는 결정이 내려졌다.

한국소비자원 소비자분쟁조정위원회(이하 위원회)는 소비자들이 투명치과의원으로부터 적절한 교정치료를 받지 못했다며 진료비 환급을 요구한 집단분쟁조정 신청 사건에 대해 투명치과의원의 채무불이행 책임을 인정, 선납 진료비 전액을 환급하도록 결정했다고 밝혔다.

위원회에 따르면, 소비자들은 투명치과의원에 진료비 선납 후 치아 교정치료를 받아오던 중 지난 5월부터 진료 인력 부족 등으로 정상적인 진료가 중단되자, 진료비 환급을 요구하며 위원회에 집단분쟁조정을 신청했다.

이에 위원회는 7월 30일 ‘소비자기본법’ 제68조 제2항에 따른 집단분쟁조정 절차를 개시하기로 결정, 8월 1일부터 14일까지 동일한 피해를 입은 소비자들로부터 참가 신청을 받았다. 이렇게 진료비 영수증 등 증빙서류를 제출받아 총 3,794명의 신청인 명단을 확정한 바 있다.

한편 투명치과의원은 2018년 5월부터 진료 인력 부족 등을 이유로 수일간 휴진하고, 본관 건물은 사용하지 않고 있으며, 현재까지 일부 환자들을 대상으로 선착순 내지 예약 인원에 대한 부분적 진료만 진행하고 있다. 이에 대해 투명치과의원은 일시적인 진료 인력 부족일 뿐이므로 진료비를 환급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위원회는 교정치료 중에도 담당 의사가 자주 교체됐고, 현재까지도 부분적 진료로 인해 의사의 정기적인 확인 및 점검이 사실상 불가한 상태로 판단되는 등 투명치과의원이 교정치료를 위한 적절한 조치를 다하지 못했으므로 소비자들에게 선납 진료비 전액을 환급할 책임이 있다고 결정했다.

다만 투명치과의원이 위원회의 진료기록부 등 자료 제출 요구에 응하지 않아 선납 진료비는 신용카드 사용확인서, 계좌이체내역서 등을 통해 소비자들이 입증한 금액만 인정됐다.

위원회 측은 “이번 결정은 투명치과의원의 진료 중단 행위에 대한 첫 법적 판단이라는 점에서 그 의의가 크다”며 “앞으로도 다수 소비자들에게 동일 피해가 발생한 사건은 집단분쟁조정 절차를 적극 활용해 신속·공정한 분쟁 해결을 위해 노력할 것이다”고 밝혔다.

[Queen 전해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