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샌들, 슬리퍼 등 여름용 신발, 소재 특성 등 고려, 관리해야
샌들, 슬리퍼 등 여름용 신발, 소재 특성 등 고려, 관리해야
  • 전해영 기자
  • 승인 2018.08.31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지속된 폭염으로 인해 샌들, 슬리퍼 등 여름용 신발 관련 소비자 불만이 증가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31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신발제품심의위원회에서 하자 원인 규명 심의를 진행한 여름용 신발 관련 121건 중 약 80%(94건)가 6~7월에 의뢰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심의 의뢰된 여름용 신발 관련 121건 중 신발 자체의 품질하자로 판단된 81건의 하자원인을 분석한 결과, 내구성 불량 40.7%(33건), 설계 불량 및 접착 불량 각각 16.1%(13건), 부소재 불량 11.1%(9건) 순이었다.
 
내구성 불량의 주요 내용으로는 열에 의한 수축, 안창 파손, 가죽 손상, 스트랩(끈) 탄력성 상실 및 연결 부위 파손 등이었으며, 설계 불량은 스트랩(끈) 길이 상이, 신발 좌우 크기 비대칭 등이 많았다.

그밖에도 여름용 신발의 착화 환경, 소재 특성 등으로 인해 장식 등의 부소재 탈락, 수분 접촉이나 접착용액 용출 등에 따른 소재 변색 등이 많이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관리 부주의로 판단된 주요 사례를 살펴보면 물에 노출된 신발을 제대로 건조하지 않은 채 보관해 악취 발생, 이물질이 묻은 신발을 그대로 보관해 갑피 변색, 신발 소재 특성상 수분과 접촉하지 않아야 함에도 불구하고 우천 시 등에 착화해 이염이 발생한 경우 등이 있었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은 여름용 신발의 경우 겉창·안창 등의 소재, 착화 및 보관 환경 등을 고려한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Queen 전해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