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윤선우, 짠내 폭발 ‘순정男’으로 서브병 유발자 등극!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윤선우, 짠내 폭발 ‘순정男’으로 서브병 유발자 등극!
  • 박유미 기자
  • 승인 2018.09.03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SBS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방송 화면 캡처
사진 : SBS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방송 화면 캡처

윤선우가 순정남 매력으로 新서서브병을 유발하고 있다.

SBS 월화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이하 ‘서른이지만’)에서 서리(신혜선 분)의 어린 시절 친구인 ‘김형태’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는 배우 윤선우가 짠내 가득한 캐릭터를 완벽 소화함은 물론, 애틋한 순애보로 서브병까지 유발하며 보는 이들의 마음을 흔들고 있는 것.

형태의 순애보는 오랜 역사를 자랑한다. 어린 시절부터 서리를 짝사랑한 형태는 교통사고를 당해 코마 상태로 입원 중인 서리 때문에 4수까지 하며 의사가 됐을 정도. 또한, 바쁜 생활 중에도 입원 중인 서리를 지극 정성으로 돌보는 등 한결같은 짝사랑으로 보는 이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이런 형태의 짝사랑에 시련은 계속되고 있다. 자신이 근무하는 병원으로 코마 상태인 서리를 옮기기 위해 페루까지 다녀온 형태는 깨어난 후 사라진 서리를 사방팔방 찾아다니지만 간발의 차로 계속 엇갈리며 안타까움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것.

특히, 제니퍼(예지원 분)를 대신해 가정부 아르바이트를 다녀간 서리와 또다시 엇갈린 형태가 서리가 신었던 슬리퍼를 응시하는 장면에서 대사 하나 없이 눈빛과 표정 연기만으로도 서리를 향한 그리움을 그대로 담아내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또한, 윤선우는 홀연히 자취를 감춘 외삼촌 부부의 행방을 알고 있는 듯한 의미심장한 모습까지 표현하며 극의 몰입도를 한층 더 높이고 있다.

이렇듯 윤선우는 형태의 애달픈 감정을 완벽 표현함은 물론, 눈빛 표정 등 디테일함을 살린 연기로 보는 이들의 응원을 이끌어내고 있다. 훈훈한 외모와 자연스러운 연기로 新서서브병을 유발하고 있는 윤선우가 앞으로 어떤 활약을 펼칠지에 대한 기대가 모인다.

[Queen 박유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