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부산시, 12일 부산창업카페 사상점 개소
부산시, 12일 부산창업카페 사상점 개소
  • 김도형 기자
  • 승인 2018.09.12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생태계 조성 시즌2의 첫 시작....2022년까지 창업기반 두 배로 확대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국 내·외 창업기업이 모이는‘부산형 창업밸리’조성을 위해, 최근 조직개편을 통해 ‘창업기반팀’을 신설하였고, 현재 56개소인 창업지원시설을 2023년까지 70개소로 면적기준 2배로 확충하고 연간 3,000개 창업 기업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그 첫 단추로 ▲9월 14일 오후 4시 부산창업카페 사상역점을 개소하며, 올해 연말까지 ▲청년창업인의 24시간 주거·오피스 공간 제공을 위한 해운대 좌동의 ‘창업지원 주택’(100호, 지상15층) 착공(11월예정),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의 외부 확장 보육공간인 B-Cube 초량점(200㎡)· 전포동 ‘창업 PLUS센터’가 개소 예정이다.

2019년에는 도심지내 제조+지식·정보통신 융합 아파트형 복합 입주시설인 ‘우암부두 지식산업센터’ (14,557㎡, 지상7층)를 착공하며, 정부 혁신도시  시즌 2전략에 맞추어 문현, 영도, 센텀2지구 등 혁신도시 거점별 창업  특화밸리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창업 성장단계별 인프라인 ▲창업카페(예비) ▲창업지원센터(초기) ▲창업보육센터(성장) ▲창조경제혁신센터(고속성장, 판로확보)의 업종·기능별 특화 프로그램을 수요자 맞춤형으로 고도화하고, 엔젤스타트업 카페 등 민간 운영의 창업 시설· 보육공간 지원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아울러 전국 최초로 ‘청년 창업 지구’ 지정 및 각종 규제완화 지원 등을 통해 국내외 우수 스타트업을 유치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고, 스타트업의 임대료 부담 완화와 정주여건 개선을 위해,  KT&G 상상마당, 한국거래소, 창업선도대학 등 민·관·학 유휴공간을 활용한 입주공간도 추가 200개실 확보를 목표로, 계속  확충할 예정이다.

 

[Queen 김도형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