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신사 대 숙녀 연승대항전, 김채영 5단이 끝냈다!
신사 대 숙녀 연승대항전, 김채영 5단이 끝냈다!
  • 류정현 기자
  • 승인 2018.09.19 0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채영 5단이 신사 대 숙녀의 반상 성대결을 승리로 이끌었다.

17일 한국기원 1층 바둑TV스튜디오에서 열린 제12기 지지옥션배 신사 대 숙녀 연승대항전 제20국에서 숙녀팀 김채영 5단이 신사팀의 마지막 보루 서봉수 9단에게 180수 만에 백 불계승을 거뒀다.

2015년에 이어 두 번째 본선 무대에 선 김채영 5단은 본인의 본선 첫 승을 팀 우승으로 장식했다.

우승 후 인터뷰에서 김채영 5단은 "그동안 바둑을 두지 않고 우승해 놀림을 받았는데 오늘 본선 첫 승으로 팀에 도움이 돼 기쁘다"면서 "숙녀팀 선수들이 대국 전이나 끝났을 때 휴대전화로 응원도 해주고 해서 좋았다. 다들 너무 수고했다"고 팀원들에게 우승의 공을 돌렸다.

준우승한 서봉수 9단은 "우변 싸움 이후 잘 됐다고 생각했지만 의외로 만만치 않았던 것 같다"며 "이후 너무 느슨하게 둔 게 패인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로써 숙녀팀은 12승 8패로 신사팀을 꺾고 통산 일곱 번째 우승으로 신사팀에 두 발 앞서가게 됐다. 그동안 숙녀 팀은 1ㆍ4ㆍ5ㆍ8ㆍ9ㆍ11기 정상에 올랐고, 신사팀은 2ㆍ3ㆍ5ㆍ7ㆍ10기를 우승했다.

숙녀팀은 첫 주자 도은교 초단이 3연승으로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고, 이유진 2단이 2승, 강다정ㆍ송혜령 2단이 각각 1승씩을 거둔데 이어, 오유진 6단의 3연승과 조혜연 9단의 1승 추가 후 김채영 5단이 피니시 블로를 작렬시켰다.

반면 신사팀은 이성재 9단이 3연승, 김동면 9단이 2승, 최규병ㆍ윤현석ㆍ서봉수 9단이 각각 1승씩을 보탰지만 숙녀팀의 상승세를 막지 못하고 2년 연속 준우승에 그쳤다.

(주)지지옥션이 후원하고 한국기원이 주최한 제12기 '지지옥션배 신사 대 숙녀 연승대항전'의 제한시간은 각자 15분에 40초 초읽기 5회이며 우승팀에게는 상금 1억 2000만원이 주어졌다. 3연승한 선수에게는 200만원의 연승상금이, 이후 1승당 100만원의 연승상금이 추가로 지급됐다. 대회 총규모는 2억 4500만원이다.

한편 이번 대회부터는 새로운 연승 방식인 '변형 연승전'을 도입했다. 변경된 연승 방식은 3연승한 선수를 마지막 12장 앞 순번으로 이동 배치해 참가 선수들에게 고른 출전 기회를 부여해 호평을 받았다.[Queen 류정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