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9월 평양공동선언' 靑 "실질적 종전선언이라 봐도 무방"
'9월 평양공동선언' 靑 "실질적 종전선언이라 봐도 무방"
  • 김준성 기자
  • 승인 2018.09.19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9일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평양공동선언을 발표한 후 악수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9일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평양공동선언을 발표한 후 악수하고 있다.

청와대는 19일 제3차 남북정상회담에서 이뤄진 '9월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실질적 종전'을 선언한 것이라 볼 수 있다고 밝혔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서울프레스센터에서 정례브리핑을 갖고 이같이 말했다. 

윤 수석은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19일 '9월 평양공동선언'을 발표했다"며 "오늘 선언엔 크게 한반도 비핵화, 남북관계 개선, 그리고 군사적 긴장완화를 위한 군사 분야 합의가 담겨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두 정상은 이번 선언을 통해 1953년부터 지금까지 65년간 이어져 온 한반도 정전상태를 넘어 실질적 종전을 선언하고, 그를 통해 조성된 평화를 바탕으로 공동번영으로 가는 구체적 실천방안을 제시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윤 수석은 "한반도 비핵화는 영변핵시설의 폐기의지를 밝힘으로써 북핵 불능화의 실천적 단계로 돌입했으며, 군사적 긴장완화에선 실질적 불가침 제도화 방안을 제시했다"고 설명했다.

또 "남북관계에선 평화를 바탕으로 남북공동번영으로 가는 이정표를 제시했다. 한 마디로 전쟁의 시대를 끝내고 한반도의 새로운 평화와 번영의 미래를 열기 위한 실천적 방안이라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이날 발표된 공동선언에 대해 미국과 공감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윤 수석은 "어떻게 완전한 비핵화를 이룰 것이냐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에 대해선 오랫동안 미국 측과도 긴밀히 협의를 해오고 있었단 점은 알고 있다"며 "따라서 이런 부분들에 대해서 향후 미국 정부와 또 여러 라인을 통해서 안들에 대한 고민들을 더욱 더 깊숙히 해나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답했다. 

또 남북관계가 비핵화 논의보다 빠르게 진전된다는 일각의 우려에 대해서도 "남북관계 발전이 비핵화에 실질적인 진전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우리 정부는 최선을 다하고 있고, 이런 내용과 관련해 미국 측과도 긴밀히 협의해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공동선언문에 핵과 핵물질 등 명시적 설명이 빠진 데 대해서는 "영변핵시설은 북한의 가장 실질적이고 상징적인 핵시설이라 할 수 있다. 영변 불능화는 앞으로 신규 핵물질을 생산한다든지 핵무기를 개발한다든지 할 수 있는 근원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겠다는 의지이기 때문에 그 자체로도 의미가 크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현재 핵'에 대한 부분은 앞으로 북미간 대화 진척에 따라 달려있다. 상황이 달라질 것이라고 말씀드린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오전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남북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문 대통령, 서훈 국정원장,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김 위원장.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오전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남북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문 대통령, 서훈 국정원장,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김 위원장.

한편 윤 수석은 "오늘 오전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추가회담에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이 배석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이로써 서 원장과 김 부위원장은 4·27, 5·26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평양 남북정상회담에도 모두 참석한 셈이다. 당초 청와대는 이날 오전 양 정상이 단독 정상회담을 가졌다고 밝힌 바 있다.


[Queen 김준성기자] 사진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